출처 : http://www.kg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6270
* "[고구려대탐험] 5.역사왜곡의 현장 - 경기신문" 중 박작성 부분만 가져왔습니다.

◇박작성(泊灼城)

[고구려대탐험] 5.역사왜곡의 현장
박작성·구련성 등 고구려 역사 왜곡 심각
우리 민족 정체성 흔들 역사관 정립 시급
고구려문화유적탐사단  |  webmaster@kgnews.co.kr 승인 2008.01.11 
 
지우고 지우고 또 지워도 역사는 알고있다 700년전 비밀을…

고구려는 삼국시대의 가장 큰 한 축으로서 지금은 잃어버린 영토인 저 넓은 만주 벌판과 간도지방을 호령했던 나라다. 고구려는 주변의 강대국들과 싸우며 민족의 자존심을 지킨 강인한 모습을 표출했다.

본지 탐사단이 고구려 유적지를 둘러보는 동안 700여년전 찬란했던 고구려의 역사가 무참히 짓밟히다 못해 우리의 미래까지 도난당하고 있음을 생생히 목격했다.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고구려 유적지에는 고구려를 ‘중국 북동부의 지방정권’, ‘중국 동북지방 소수민족이 세운 나라’ 등으로 표기한 안내판이 붙어 있고, 박물관에는 만리장성을 북한의 평양성까지 연장해 놓은 지도가 버젓이 전시되고 있다. 

아무런 역사의식 없이 이곳을 찾는 중국인과 외국인 등에게 동아시아 대제국이었던 고구려의 역사가 누구의 역사로 기억할까? 우리나라 고대사 연구에서 고구려에 대한 역사는 매우 중요하다. 고구려 역사가 없다면 우리 민족의 뿌리에 대한 정체성마저 흔들리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웅혼한 고구려인들의 혼백이 묻힌 땅, 그러나 찬란했던 그 역사가 무참히 짓밟히는 땅. 하지만 언젠간 반드시 되찾으리라 기원해본다.

◇박작성(泊灼城)

고구려가 중국 수나라와 당나라의 침략에 대비해 세운 박작성은 단동시에서 압록강변을 따라 북쪽으로 20㎞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고구려는 압록강 하구에 서안평성-구련성-박작성-대행성을 쌓아 압록강 방어체계를 구축했으며, 박작성은 산을 의지해 성을 쌓은 데다 압록강이 가로막고 있어 매우 견고했다는 기록이 있다. 이런 기록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고구려인의 혼이 담긴 박작성을 완전히 허문 뒤 명나라 때 사용하던 시커먼 벽돌로 성을 쌓아 ‘호산장성’(虎山長城)이라 부르며 ‘만리장성 동단기점’이라 주장하고 있다.

박작성 입구에는 중국이 2006년 10월 ‘만리장성 동단기점 호산’이라는 글과 함께 반인반수의 동상을 세웠다. 중국 측 사서를 보면 만리장성의 동쪽 끝은 하북성 발해만 연안의 산해관(山海關)이고, 서쪽 끝은 감숙성 가욕관(嘉欲關)임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호산장성 복원공사가 끝난 1990년대 중반부터 만리장성의 동쪽 끝을 산해관이 아닌 호산장성으로 주장하기 시작했다. 지금은 그대로 굳어져가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호산장성의 박물관은 왜곡과 날조의 생생한 현장이다. 박물관 입구 정면 벽에는 ‘중국 명 만리장성 동단기점’, ‘만리장성에 이르지 못하면 대장부가 아니다’, ‘기점에 가지 않으면 유감을 남긴다’ 등의 문구가 한글로 적혀 있다. 특히 왼쪽 벽면의 안내판에는 ‘진나라 만리장성의 동쪽 끝’이라고 표기했다가 우리나라의 반발을 사자 최근 진(秦)을 명(明)으로 바꿔 ‘명나라 만리장성의 동쪽 끝’으로 표기된 안내판이 붙어 있다.

박물관에 들어서면 산해관이 끝인 만리장성을 한반도의 평양성까지 연장해 그려놓은 황당한 지도를 볼 수 있으며, 중국 삼국시대에 오나라 손권에게 고구려가 배알하는 장면의 그림도 있다. 이는 오나라가 황제국, 고구려는 신하국 처럼 대조해 놓은 것으로 고구려가 중국이 변방역사임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아무런 역사의식 없이 이런 지도와 그림을 대하는 중국인과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고구려 역사가 누구의 역사로 기억될지 불을 보듯 뻔하다.

이제 얼마간의 세월이 지나면 그나마 주변에 남아 있는 박작성터는 완전히 없어지고 우리들의 기억속에서도 사라질 것이다. 지금이라도 우리 역사 뿐 아니라 중국 역사를 철저히 연구하고, 나아가 동북아와 아시아 전체 역사를 깊이 있게 연구해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할 때다. 

▲ 호산산성입구에 들어서면 "만리장성 동단기점"이라는 상징물을 설치되어 있다. 고구려 박작성이 있던 성터는 호산산성으로 변해 중국의 관광명소가 되었다. 

▲ 고구려의 화려한 흔적이 있던 박작성 성터에는 만리장성이 위용을 자랑한다. 중국에 있는 우리의 위대한 고구려의 문화 흔적이 세월 속에서 서서히 사라져 가고 있다.

 
박작성(호산장성) 관련글  https://tadream.tistory.com/20289
 


'고구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포성(堂浦城) - 경기신문  (0) 2014.10.17
은대리성(隱垈里城) - 경기신문  (0) 2014.10.17
박작성(泊灼城) - 경기신문  (0) 2014.10.17
환도산성(丸都山城) - 경기신문  (0) 2014.10.17
오골성 - 경기신문  (0) 2014.10.17
구련성(九連城) - 경기신문  (0) 2014.10.17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