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6721


‘청와대 왜곡 조작’ 사설쓴 문화일보 “사실아니다” 자인

사설 핵심 주장 허위사실 인정 ‘바로잡습니다’ 강민석 “불공정 수준 넘어…애정있어 정정요청”

조현호 기자 chh@mediatoday.co.kr 승인 2020.04.22 17:59


청와대가 코로나19 확진자 그래프를 왜곡 조작했다고 사설을 쓴 문화일보가 이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며 정정보도를 실었다. 사설을 정정한 것은 이례적이다.


문화일보는 지난달 30일자 사설 ‘그래프 왜곡하고 가짜 뉴스도…코로나 官權선거 노리나’에서 “계속되는 코로나19의 국내 확산에도 문재인 정부는 자화자찬 차원을 넘어 사실 왜곡·조작 행태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며 지난달 10일부터 매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확진자·완치자 추이의 왜곡 그래프는 대표적인 예라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지난 27일에만 해도, X축의 들쭉날쭉한 날짜 간격을 마치 일정한 것처럼 보이게 했다고 썼다.


문화일보는 이를 두고 “‘코로나 관권선거’를 노린 저의로 볼 수밖에 없다”며 외교부가 ‘가짜 뉴스’까지 생산한 배경도 마찬가지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28일 외교부가 내놓은 ‘국산진단키트 3개 제품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사전 승인’ 보도자료를 들어 문화일보는 “FDA의 긴급사용승인(EUA) 허가 리스트’에는 29일 기준으로도 한국 업체가 단 한 개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한국 업체가 신청한 승인 허가는 심사 중이고, 이미 수출 중인 일부 업체도 FDA 아닌 통로를 열었다”며 문 정부의 외교와도 무관한데도 외교부는 ‘한·미 정상 통화에 따른 후속 조치의 결과’ 운운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나 문화일보는 3주일이 넘은 지난 21일자 지면에서 이 같은 주장을 사실이 아니라고 스스로 부정했다. 이 신문은 이날 5면 ‘바로잡습니다’에서 “지난 30일자 ‘그래프 왜곡하고 가짜뉴스도… 코로나 官權선거 노리나’ 제목의 사설에서 언급한 ‘왜곡·조작’은 사실이 아니며, ‘진단 키트의 FDA 사전 승인’은 한·미 정상통화의 후속 조치로 이뤄진 것으로 확인돼, 불순한 관권선거 시도와는 무관한 것으로 바로잡습니다”라고 썼다.


▲문화일보 2020년 3월30일자 사설

▲문화일보 2020년 3월30일자 사설


▲문화일보 2020년 4월21일자 5면 우측 하단 바로잡습니다

▲문화일보 2020년 4월21일자 5면 우측 하단 바로잡습니다


‘그래프를 왜곡했다’는 주장을 허위사실이라 인정했고, ‘한미정상통화후 진단키드 사전 승인’ 보도자료 내용을 가짜뉴스의 사례이며 정부 외교와 무관하다고 했으나 “실제 한미정상통화 후속조치로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썼다. 사실상 사설의 핵심 주장 세가지를 허위사실이라 인정한 정정보도다.


청와대는 문화일보가 사설에서 내놓은 대부분의 주장을 사실이 아니라고 철회했다고 평가했다. 이 정정보도는 청와대 요청을 문화일보가 받아들여 이뤄졌다. 사설내용을 정정보도 요청한 이유를 두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오후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언론에 애정이 있기 때문에 정정보도를 요청했다”며 “사설 내용이 사실관계에 맞는게 거의 없고, 불공정 보도 수준을 넘었다”고 밝혔다.


한편, 사설을 정정하는데 3주가 걸린 것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애초엔 내부적으로 언론중재위 조정신청 등 법적 검토에 들어가려 했으나 먼저 해당 언론사에 지난 7일 공문으로 정정을 요청했더니 받아들였다며 문화일보가 지난 14일 정정보도할 의사가 알려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후 17일 경 21일자로 정정을 내겠다고 전해왔다고 했다. 특히 사설 밑에 정정보도 게재를 요청했으나 그건 받아들여지지 않고 정치면에 실리는 것으로 협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가 지난달 10일부터 매일 홈페이지에 올리고 있는 코로나19 확진자 추이. 사진=청와대 사이트 갈무리

▲청와대가 지난달 10일부터 매일 홈페이지에 올리고 있는 코로나19 확진자 추이. 사진=청와대 사이트 갈무리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