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41114212609644

고리원전 4호기 핵연료 건물 불..1시간 동안 '깜깜'
KBS | 박민철 | 입력 2014.11.14 21:26 | 수정 2014.11.14 22:09


<앵커 멘트>

지난11일 고리원전 4호기 핵 연료 저장건물에서 불이 났던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고리원전 측은 1시간이 넘도록 불이 난 줄도 몰랐습니다.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폐기물 건조기 안이 검게 그을렸습니다.

중저준위 폐기물인 장갑과 수건 일부도 탔습니다.

지난 11일 오후 4시 반쯤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4호기의 사용후 핵연료 건물 1층에 있던 폐기물 건조기에서 불이 난 겁니다.

원전에서 사용한 젖은 장갑 등을 말리는 과정에서 건조기가 과열된 것이 원인으로 지목됐습니다.

원전측은 주제어실의 화재 경보 모니터에는 경보 발생 문구가 떴지만 직원 누구도 보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한수원 관계자(음성변조) : "뒤쪽에 있다보니까 보게 되면 바로 확인이 되는데, 다른 걸 보고 하다보니까 확인이 빨리 안됐던 것 같습니다."

또 다른 곳에 있던 경보기에서도 경보음이 울렸지만 아무도 듣지 못했습니다.

결국 화재 발생 1시간이 지나서야 현장을 돌던 직원이 연기를 발견해 급하게 불을 껐습니다.

불이 더 번져 사용후 핵연료가 있는 3층으로 옮겨붙었더라면 큰일날 뻔 했습니다.

원전 측은 이에대해 사용후 핵연료는 밀폐 보관돼있어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국가 1급 보안 시설인 원전에서 난 불이 1시간 넘게 방치됐고, 연기감지기도 먹통으로 드러나면서 원전 안전에 대한 우려는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박민철기자 (mcpark@kbs.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