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vop.co.kr/A00000818064.html

경실련, 4대강∙자원외교∙방산비리...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하라”
윤정헌 기자 yjh@vop.co.kr 발행시간 2014-11-24 14:07:58 최종수정 2014-11-24 14:07:58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열린 '예산낭비 및 부정비리 4대강·자원외교·방위산업(4자방) 국정조사 및 검찰수사 촉구 기자회견'에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회원들이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과 자원외교, 방산비리 등 '4자방' 비리를 규탄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열린 '예산낭비 및 부정비리 4대강·자원외교·방위산업(4자방) 국정조사 및 검찰수사 촉구 기자회견'에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회원들이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과 자원외교, 방산비리 등 '4자방' 비리를 규탄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뉴시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4일 "4대강과 자원외교, 방산비리(4자방)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경실련은 이날 오전 11시께 서울 종로구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른바 '4자방' 비리로 인해 국민의 세금이 엉뚱한 곳에 쓰이고 온 갖 비리와 부정이 얼룩진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이미 22조원이 들어간 4대강 사업은 앞으로도 천문학적인 돈이 들어가야 한다"면서 "잘못된 입찰 방식으로 쓰지도 않은 돈 1조6천억원이 낭비, 건설사들은 수차례 입찰담합으로 이득을 챙겼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임기 5년간 자원외교에 총 41조원을 투자했지만 35조원의 손해만 발생했다"며 "오히려 석유공사, 가스공사, 광물자원공사 등의 부채는 2007년 12조8천억원에서 2012년에는 52조7천억원으로 늘었을 뿐"이라고 꼬집었다.

또 "방위산업의 경우 1만원짜리를 74만원에 구입한 USB에 총에 뚫리는 방탄복, 부식해 쓸 수 없는 어뢰 등에 세금이 낭비됐다"며 "공문서 및 납품단가 위조, 가격 부풀리기, 허위실적 제출, 엉터리 부품사용 등의 방산비리도 심각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예산낭비와 부정비리의 주범인 4대강, 자원외교, 방위산업에 대한 비리와 부정을 바로잡아야 한다"면서 "이 같은 의혹 해소를 위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경실련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가면을 쓰고 돈을 하늘로 뿌리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