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tem/E0027901


서안평 (西安平)


평안북도 의주에서 압록강 맞은편 지역에 있었던 고구려시대의 지명.



내용


전한대(前漢代)에서 진대(晉代)까지 요동군(遼東郡)에 소속되어 있던 현(縣)으로, 왕망(王莽) 때 일시 북안평(北安平)으로 그 이름이 바뀌기도 하였다. 이곳은 요동지역과 평양방면을 연결하는 교통로상의 요지였다.


만약, 이곳을 고구려가 장악하면, 낙랑군과 대방군을 고립시킬 수 있다. 그러한 전략적 중요성으로 인하여, 이곳의 지배권을 둘러싸고 고구려와 중국세력간의 분쟁이 거듭되었다.


2세기 중반 고구려군이 서안평을 공격하여 마침 이곳을 지나던 대방령(帶方令)을 죽이고 낙랑태수의 처자를 사로잡았고, 242년(동천왕 16) 왕이 군을 이끌고 서안평을 직접 공격하기도 하였다.


이 지역은 마침내 311년(미천왕 12)고구려의 영역으로 병합되었다. 그 결과로 고립된 낙랑군과 대방군을 각각 313년과 314년에 고구려군이 공략하여 병탄하였다. 이 지역은 고구려가 멸망할 때까지 우리 나라의 강역이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지(三國志)



집필자

(1996년) 노태돈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