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715134339629

'朴 대선특보' 한수원 전 감사위원장, 뇌물 구속기소
조용석 입력 2017.07.15. 13:43 

납품 청탁받고 5억 요구..실제 4600만원 수수해
朴 대외협력특보 활동..한수원 임명 때도 '낙하산 논란'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납품 편의를 대가로 수억원대의 뇌물을 요구한 조모(66) 전 한국수력원자력 감사위원장이 구속 기소됐다. 대표적 ‘친박인사’로 분류되는 조씨는 임명 당시부터 ‘낙하산 인사’로 논란이 됐다.

1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이원석)는 지난 6일 조씨를 특경법상 뇌물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조씨는 2015년 모 사단법인 사무총장 정모씨로부터 “한수원이 발주한 모의제어반 공사를 따낼 수 있도록 해달라”는 청탁을 받고 그 대가로 5억원을 요구한 혐의다. 조씨는 실제 11차례에 걸쳐 4600만원을 수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의제어반이란 발전소 직원들이 사이버 공격 등 원전 비상상황이 발생했을 때를 대비해 훈련할 수 있도록 만든 교육시설이다.

조씨는 18대 대통령 선거당시 박 전 대통령 대외협력특보로 활동했던 대표적 친박인사로 분류된다.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간한 ‘친박인명사전’에도 언급됐다. 2014년 한수원 감사위원장으로 임명될 때도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을 받았다.

조용석 (chojuri@edaily.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