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677904&PAGE_CD=N0000&BLCK_NO=3&CMPT_CD=M0004 

[3신: 30일 오전 11시 53분]
이해찬·노회찬·정세균 등 조문 
 
▲ '민주화의 대부' 김근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폐혈증으로 타계한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찾은 노회찬, 정동영 의원, 이해찬 전 총리(왼쪽부터)가 조문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눈에 눈물을 머금은 채 "평생 나라의 민주화를 위해 살아오셨고 고문을 이겨내고 해맑은 미소로 후배들에게 진심으로 대해주시던 분"이라며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당한 고문 후유증으로 매년 찬바람이 불어올 때면 고생을 하셨는데, 이번에는 끝내 이겨내지 못하셨다"고 안타까워했다.
 
이 전 총리는 "내 삶의 큰 기둥을 잃은 슬픔"이라며 "이 땅에 비인간적인 고문이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고 비통해했다.
 
민주화운동을 하다가 투옥된 김 전 고문과 서울구치소 생활을 함께 한 바 있는 노회찬 통합진보당 대변인은 충혈된 눈으로 "20여 년전 서울 구치소에서 팬티 차림으로 서로 위로하던 일이 엊그제 같다"며 "아직 민주화가 제대로 뿌리내리지 못했고 하실 일이 많은 선배님이 이렇게 가셔셔 황망하다"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우리나라 정치에서 민주와 진보의 유일한 가교 역할을 해오신 분을 오늘 잃었다"며 "선배님이 가시다가 멈춘 그곳에서 후배들이 그 뜻을 한길로 받들어 민주와 진보가 만나도록 하는 일에 선배님의 뜻이 더욱 절실히다. 이제는 함께 열심히 나아가는 것이 이 슬픔을 치유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정세균 전 민주당 대표는 고인을 "바른 길을 걸어오셨고 후배들에게 언제나 정도를 걷는 모습을 보여주셨다"며 "선배님의 인격이나 그릇 크기에 비해 당에서 제대로 대우를 못한 것이 안타깝다"고 평가했다.
 
정 전 대표는 "민주진보진영 뿐 아니라 국가적으로도 큰 지도자를 잃은 슬픔이 너무 크다"며 "남은 우리들이 지도자의 뜻을 받들어 정치 뿐 아니라 민주주의를 경제·사회·문화 영역으로 확장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 조화 결국 받기로 결정

▲ 고 김근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64세로 별세한 가운데,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근조화환이 장례위원들의 거부로 빈소 밖으로 옮겨지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김근태 상임고문의 장례식장에 이명박 대통령의 조화가 배달됐다. 오전 11시께 청와대로부터 특별한 통보도 없이 덩그러니 조화만 온 것이다. 장례위원회는 당초 "조화를 받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의전을 담당하는 우원식 전 의원은 "장례위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조화에 대해 상의했는데 생전의 김근태 선생께서 이명박 대통령에 대해 독재로 규정하고 2012년 총·대선 심판 의지를 갖고 계셨으니 조화는 정중하게 거절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조화를 놓고 간 모양인데 그 마음은 알겠으나 고인의 뜻이 있으니 가져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결국 배달된 조화는 빈소 앞에 뒤돌려진 채 놓였다. 그러나 유가족들은 "그래도 보내온 조화는 받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장례위에서 홍보를 담당하는 유은혜 전 수석부대변인은 추후 "이명박 대통령의 조화는 유족들의 뜻에 따라 받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명박 대통령이 보내온 조화는 박희태 국회의장의 조화와 함께 영정 오른편에 놓이게 됐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