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doopedia.co.kr/doopedia/master/master.do?_method=view&MAS_IDX=101013000765693

월평동 산성[月坪洞山城]  

대전광역시 서구 월평동 만년교 남쪽 해발 137.8m의 산 위에 자리잡고 있는 백제시대의 성지.

지정번호 : 대전기념물 제7호
지정일 : 1989년 03월 18일
소재지 : 대전광역시 서구 월평동 산 12-2
크기 : 면적 27,838㎡

1989년 3월 18일 대전광역시기념물 제7호로 지정되었다. 산성 둘레는 710m 정도이다. 산성 서쪽은 갑천의 지류인 성천이 흐르며 북쪽으로는 대전∼공주간 도로가 나 있는데, 이러한 지리적 요건으로 보아 당시의 격전지로 가는 길목을 지키기 위하여 만들어진 성으로 추측된다. 동북쪽으로는 구성리산성과 질현성, 서쪽으로는 성북리산성, 남쪽으로 사정성과 연결된다.

산 정상부를 따라 포곡식(包谷式)으로 능선을 따라 쌓은 성벽은 거의 무너져 원형을 잃고 있으나 그 테두리는 뚜렷하게 확인된다. 성벽은 자연석의 바깥면을 맞추어 쌓았는데, 서벽은 바깥벽 4.3m, 안벽 1m, 위폭 2.2m가 남아 있다. 

서북쪽의 계곡을 둘러싸며 동벽, 서벽으로 이어지는 성벽 안쪽에는 건물터로 보이는 폭 15m의 대지가 있고 가운데는 서북으로 차츰 내려가 문터 부근에서 평평한 지형을 이룬다. 문터는 동, 서, 북벽에 한 곳씩 남아 있는데, 동문터는 폭 5m로 갈마동 쪽으로 이어져 있고 서문터는 폭 3.6m로 서벽의 중간쯤에 있다. 북문터는 폭 3m로 성의 가장 낮은 곳에 있는데 성벽이 약간 어긋나 있어 지나가려면 S자 모양으로 굽어 들어가야 한다. 이곳에는 우물 흔적이 있고 부근이 매우 습한 것으로 보아 성 안의 빗물을 처리하는 집수시설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성 안쪽에는 폭 7∼12m의 도랑으로 보이는 통로가 전체에 둘러져 있고 곳곳에 평탄한 곳이 많아 당시의 건물터로 추정된다. 이곳에서는 그릇받침을 비롯한 백제시대의 토기 조각들이 수습되었다.

1995년 국립공주박물관이 성의 동남쪽 외곽 능선 지역의 상수도 사업시설부지에 대한 발굴조사를 하였을 때 백제시대의 집자리, 저장구덩이, 나무로 짠 저장시설, 목책(木柵) 구덩이 등의 유적과 세발토기[三足土器], 기와, 말안장 등이 발견되기도 하였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