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38891

‘이명박’ 50억은 BBK와 무관? 검찰 해명 석연치 않다
입금기록, 수사자료로 드러난 건 처음…검찰은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 주장
문형구 기자 mmt@mediatoday.co.kr 2017년 09월 13일 수요일

<노컷뉴스>가 12일, 김경준씨 측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보낸 49억9,999만여원의 입금기록을 공개하며 BBK 실소유주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이 매체는 “2007년 대선국면에서 최대 쟁점이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투자자문회사) 실소유 논란 당시 김경준씨와 이 전 대통령간 거래내역이 없었다고 발표한 검찰의 수사결과와 달리 이 전 대통령에게 50억여원이 입금됐다는 자료가 있는데도 누락됐던 사실이 새롭게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실이 확보한 검찰 수사보고서엔 2001년 2월28일 김경준의 LKe뱅크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개인계좌(외환은행)로 49억9,999만5,000원을 송금한 기록이 나타나 있다. 

2007년말 검찰은 어떻게 발표했었나? 

검찰은 2007년말 이명박 당시 대선후보를 무혐의 처리하면서, BBK가 이명박의 실소유 회사였다는 김경준의 주장은 거짓이며 이면계약서는 위조된 것이라고 결론내린 바 있다.  

BBK가 이명박 후보자의 실소유라는 핵심근거는 김경준씨가 제시한 이면계약서였다. 2000년 2월21일로 표기된 이면계약서엔 ‘김 씨가 이 전 대통령 소유의 BBK주식 61만주(100%)를 49억9,999만5,000원에 매입한다’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 김경협 의원실이 입수한 당시 검찰 수사 자료, 2001.2.28 LKe뱅크가 이명박 후보에게 입금한 49억 9,999만 5천원 내역
▲ 김경협 의원실이 입수한 당시 검찰 수사 자료, 2001.2.28 LKe뱅크가 이명박 후보에게 입금한 49억 9,999만 5천원 내역

매수인인 ‘LKe뱅크 대표이사 김경준’이 매도인 ‘이명박’으로부터 BBK 주식을 인수했다는 내용이다. 이 계약서가 사실이라면 이명박 전 대통령이 BBK의 실소유주였다는 결정적 증거인 셈이다.  

그러나 검찰은 이 이면계약서를 “위조된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그해 12월5일 수사결과를 발표하며 김홍일 서울중앙지검 차장검사는 “50억원 대의 중요한 계약서에 서명도 간인(間印)도 없어 형식면에서 허술하다”며 “이면계약서에 찍힌 도장은 2000년 6월 금감원에 제출된 서류에 찍힌 도장이나 이 후보의 인감도장과 다르고, 2000년 9월 이후 김씨가 회사 업무용으로 보관된 것과 같은 것”이라며 이면계약서가 가짜라고 발표했다.  

검찰은 이어 “계약서에 매매대금으로 적혀 있던 49억여원은 거래관행상 이례적인 금액일 뿐 아니라 LKE뱅크에서 이 후보에게 지급된 사실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당시 검찰은 김경준 전 BBK 대표의 옵셔널벤처스 주가조작사건을 수사하며 BBK·(주)다스 실소유 및 주가조작 등 당시 이명박 후보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해 무혐의 처리한 바 있다. 검찰은 BBK가 김경준의 주장과 달리 김씨 본인이 “100% 지분을 가진 회사”라며 이명박 후보와의 관련성을 부인했다.  

입금기록은 새로운 사실일까? 그렇다! 

그러나 김경협 의원실이 이날 공개한 검찰 수사자료엔 김경준으로부터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보낸 49억 9천여만원의 입금기록이 나온다.  

이 수사자료는 검찰의 BBK 중간 수사결과 발표 하루전인 2007년 12월4일 작성된 것이어서, <노컷뉴스>는 “검찰의 고의적인 누락” 가능성을 의심했다. 검찰이 입금기록을 확인하고도 당시 검찰이 밝혔듯이 “LKe뱅크에서 이 후보에게 지급된 사실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를 했다면 자료 은폐를 비롯해, 결과를 미리 정해놓은 채 수사를 했다는 방증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BBK 수사팀은 즉각 반박했다. 보도 몇시간 후 BBK 수사팀은 대검찰청 대변인실을 통해 “당시 49억 원의 계좌거래가 있었다는 점이 여러 차례 보도되는 등 수사보고의 계좌 송금기록은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당시 수사팀은 관련 계좌를 철저히 추적해 49억 원이 BBK 주식 매입대금이 아니라는 사실을 밝혀내고 언론에도 밝혔다”고 해명했다. 

검찰은 이례적으로 빠르게 대응했지만, 그 해명 내용은 석연치가 않다.

우선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라는 검찰 주장부터가 사실이 아니다. 49억에 대한 논란 자체는 당연히 2007년에 제기된 의혹이니 새로운 게 아니지만, 구체적인 입금기록이 검찰 수사자료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지난6월11일 MBC 시사매거진 2580 방송화면 갈무리. 미국에서 진행한 김경준 전 BBK 대표 인터뷰
▲ 지난6월11일 MBC 시사매거진 2580 방송화면 갈무리. 미국에서 진행한 김경준 전 BBK 대표 인터뷰

검찰은 2007년에 49억여원이 “LKe뱅크에서 이 후보에게 지급된 사실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는데, 정확히 같은 금액이 LKe뱅크에서 이 후보에게 지급된 기록을 검찰이 확보하고 있었다는 얘기가 된다.  

액수가 49억9천999만5천원으로 정확하게 같지만, 검찰은 다른 돈이라고 설명했다. BBK수사팀은 이 돈이 이 전 대통령이 보유한 LKe뱅크 주식을 매각한 것으로 당시 수사에서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다시 말해 이 송금내역은, AM파파스라는 회사가 이명박 측으로부터 LKe뱅크 주식을 매입하면서 치른 대금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AM파파스가 이명박 씨로부터 주식을 매입하면서 이명박 씨 계좌가 아닌 LKe뱅크로 돈을 입금했다는 부분은 여전히 앞뒤가 맞지 않는다. 더욱이 AM파파스는 김경준과 에리카김이 만든 페이퍼컴퍼니라는 게 당시 검찰의 설명이었다.  

김경협 의원은 대정부 질의에서 “검찰이 이명박 후보에게 입급된 사실을 확인했으면서도 정작 발표 때는 입금 사실이 없었다라고 한 것이다. 부실수사를 넘어서 은폐 수사 의혹을 가질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법무부 검찰개혁위원회 차원으로 “BBK사건 은폐, 부실수사 의혹을 조사해야 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연루가 확인되면 재수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 문제는 대법원까지 거친 사건이지만, 재판과정에서 드러나지 않았던 새로운 혐의가 드러난다면 다시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답변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