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38986

“MBC 사찰 국정원 정보관, 문재인 정부서도 핵심 요직”
김연국 언론노조 MBC본부장 “국정원 MBC 장악 문건 관여했을 정보관, 文 정부서 1급 고위직 승진”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2017년 09월 20일 수요일

2010년 MB정부의 원세훈 국가정보원장 지시로 작성됐던 ‘MBC 장악 문건’(MBC 정상화 전략 및 추진 방안’)에 관여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MBC 담당 국정원 정보관 중 하나가 문재인 정부에서 1급 고위직으로 승진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연국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장은 20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국정원 MBC 장악 문건 폭로 기자회견’에서 “국정원 문건이 작성될 당시(2013년 3월 무렵) MBC를 담당하며 정보를 캐고 사찰하던 국정원 정보관은 2명”이라며 “이들이 국정원 문건을 기인하고 최초 자료를 생산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이 가운데 한 명이 문재인 정부의 서훈 국정원장이 취임한 최근 1급 고위직인 국정원 핵심 요직에 발탁됐다”며 “국정원이 스스로 개혁 발전위원회를 발족했지만 이 상황에서 방송 장악의 흑막을 밝힐 수 있을까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 김연국 언론노조 MBC본부장. 사진=MBC본부 제공
▲ 김연국 언론노조 MBC본부장. 사진=MBC본부 제공

김 본부장은 “국정원이 과거 청산에 대한 의지가 있다면 보도 자료가 아니라 해당 문건의 원본, 나아가 MBC를 담당하던 국정원 요원이 MBC 내부 인사와 만나고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에 대한 일일 보고서 원문을 공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국정원의 MBC 장악 문건은 2010년 MBC의 근본적인 체질 개선 추진하라는 원세훈 전 원장의 지시로 그해 3월 작성됐다.  



국정원은 ‘인적 쇄신’을 명분으로 퇴출할 각 지역 MBC 사장과 간부의 성향, 과거 행적 등을 담은 명단을 작성했으며 노조와 야권 우호적 성향의 국장급 간부 교체, ‘정치투쟁’·‘편파방송’ 전력자에 대한 문책 인사 확대 시행 등을 주문했다.

아울러 문건에서 국정원은 노조의 보도·인사권 관여를 저지하기 위해 단체협약 개정을 주문했고, ‘파업·업무방해 행위’에 대한 조합원 엄중 징계와 사법처리를 통한 영구 퇴출 시나리오를 기획하는 등 정부 차원의 방송 장악 실체가 이번 문건을 통해 노골적으로 드러났다는 평가다. 

[관련기사 : 국정원, MBC 언론인들이 7년 싸워도 이길 수 없었던 이유]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