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contents.nahf.or.kr/id/NAHF.ismy.d_0003_0010

중국 길림성 돈화 지역 
발해 초기 도성



중국 길림성 돈화 지도(지역)은 대조영(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대조영)이 발해를 건국한 지역으로 추정된다. 여기에는 발해의 건국 장소인 동모산이 있으며 첫 도성이었던 동모산성(東牟山城)이 있었던 곳이다. 698년 대조영(大祚榮)이 발해를 건국한 뒤 제3대 문왕 때 상경용천부(上京龍泉府)로 도읍을 옮기기까지 56년간 발해의 수도였다. 오늘날 길림성 돈화성(敦化城) 밖의 육정산(六頂山)에 있는 오동산성(敖東山城)이 그 유지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지방은 이전 고구려 영역의 동북부에 해당하는 곳이며, 이 부근을 『구당서(舊唐書)』 「발해전」(한국사데이터베이스>구당서)이나 『책부원구(冊府元龜)』(동북아역사재단(동북아역사넷)〉책부원구)에는 모두 ‘계루(고구려를 구성했던 5부족 중 한 부족의 이름)의 옛 땅[桂婁之故地]’으로 적고 있다. 동모산은 백두산에서 북쪽으로 300여 리 되는 지점에 위치하며, 사방이 험준한 산맥으로 둘러싸여 있다. 동모산 동쪽 4km 지점에는 목단강(牡丹江)(지도) 상류가 흐르고 있고, 산의 북쪽을 끼고는 대석하(大石河)가 흐르고 있는데, 이 강은 수도의 북쪽 방어선이었다. 원래 이곳 주민은 말갈족이 대부분이었으나 대조영이 이곳을 근거지로 선정한 것은 외적들의 침입에 대해 유리한 방어조건을 갖추고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 일대에서는 발해 유물들이 많이 발굴되었으며, 이곳에서 동북으로 10km 정도에 발해 왕족과 평민들이 묻혀 있는 육정산(六頂山) 고분군이 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