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1015202504152?s=tv_news#none

文 "영화제, 지원하되 간섭 않겠다"..적폐청산 의지 강조
남승모 기자 입력 2017.10.15 20:25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으론 처음으로 부산 국제영화제에 참석했습니다. 좌파 행사로 몰리며 침체된 영화제를 힘껏 지원하겠지만 간섭할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남승모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영화계 인사들은 지난 정부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폐해부터 호소했습니다.

[오석근/영화감독 : 부산국제영화가 그 (블랙리스트의) 직접적인 피해를 입고 지금은 상당히 몸살을 앓고 있는 그런 입장입니다.]

문 대통령도 지난 몇 년 동안 부산국제영화제를 좌파 영화제로 몰아 지원을 빌미로 정부와 부산시가 간섭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지난 2014년 영화 '다이빙벨' 상영을 계기로 아예 영화제 자체가 블랙리스트에 올랐다고 지적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위축된 부산국제영화제가 과거의 위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힘껏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 정부도 부산시도 힘껏 지원하되 그러나 영화제 운영은 100% 영화인들에게 맡기는,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

상징성이 강한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문화계에 대한 적폐청산 의지를 강조한 걸로 풀이됩니다.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문 대통령은 4시간 넘게 머물며, 여성과 외국인 노동자 문제 등을 조명한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를 관람하고, 관객들과 만났습니다.

(영상취재 : 문왕곤, 영상편집 : 김종우)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