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1216205402510?s=tv_news


우병우 구속시킨 '우병우 지시 문건'..본인 발목 잡았다

류란 기자 입력 2017.12.16 20:54 수정 2017.12.16 22:45


관계자 "국정원 문건, 중요한 수사자료"..구속 결정타


<앵커>


검찰이 세 번째 영장청구 끝에 우병우 전 수석을 구속시킨 건 '국정원 문건'이라는 결정타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내용은 조금 복잡하지만 우병우 자신이 휘둘렀던 국정원이란 칼이 이번에는 자신을 겨냥한 셈입니다.


류  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병우 전 수석에 대한 검찰 수사는 지난해 8월 부터 시작됐습니다. 부실수사에 황제소환 논란 속에 검찰의 구속영장은 번번이 기각됐습니다.


그러던 지난 10월 수사가 전환점을 맞았습니다.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검찰에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의 비선보고 의혹에 대한 내부 보고서를 보낸 겁니다.


이 보고서에는 우 전수석이 자신의 비위 의혹을 감찰하던 이석수 당시 청와대 특별감찰관의 뒤를 캐려고 국정원을 동원한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었습니다.


이 전 감찰관의 뒷조사 내용을 언론에 흘리려던 정황이 담긴 문서와, 민정수석실이 국정원에 진보교육감을 사찰한 뒤 닷새 안에 보고하라고 지시한 문건이 확보됐습니다.


우 전 수석의 지시가 있었다는 국정원 관계자들의 진술도 문건 내용을 뒷받침했습니다. 검찰은 국정원 문건에 대한 관계자 진술과 통화 내역을 포함해 폭넓은 증거를 확보했습니다.


이를 근거로 세 번째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결국, 우 전 수석은 구속됐습니다. 검찰 관계자 역시 "국정원 문건이 중요한 수사자료가 됐다"며 구속의 결정타였음을 인정했습니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을 모레(18일)부터 불러 제기된 의혹에 대해 집중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 박춘배)     


류란 기자peacemaker@sbs.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