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출처 : 나는 하수다 2회 https://www.youtube.com/watch?v=joybC9OmV0c

“<하수다>, 박근혜 씽크로율 100%” 영상 ‘폭풍알티’
형광등 100개 CG…정봉투, 웃기기 프로 10년간 금지 ‘폭소’
최영식 기자 | newsface21@gmail.com 
12.01.08 16:24 | 최종 수정시간 12.01.08 16:41      
 
팟캐스트 인터넷 방송 ‘나는 꼼수다’를 패러디한 MBC ‘웃고 또 웃고’의 ‘나는 하수다’ 2회에서 박근혜 한나라당 비대위원장을 패러디한 ‘박그네 PD’가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1회에서 ‘박그네’(정성호 분) PD’는 말없이 그네를 타는 모습으로 예고편에 나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었 (☞ 관련기사)

‘나는 하수다’는 지난달 23일 첫 방송을 시작한 개그 프로로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정봉주 전 의원, 주진우 시사IN 기자, 시사평론가 김용민 PD를 패러디한 신총수(신동수), 정봉투(고명환) 위원, 조진우(조현민) 기자, 김농민(유상엽)’ 개그맨 4인방이 정치와 MBC 상황을 풍자하고 있다.


6일 밤 방송된 2회분에서 박그네 PD는 말없이 웃으며 깜짝 등장했다. 이때 방송화면에는 형광등 100개와 후광 CG를 깔아 ‘TV조선’의 ‘형광등 100개를 켜 놓은 듯한 아우라’를 패러디했다. 

정봉투 위원은 “박 PD님 새로운 프로그램 맡으셨다고 하는데 누구랑 같이 할 거냐, 나나 누구...”라고 물었다. 이에 신총수는 “박 PD는 얼짱만 좋아한다”며 “우리 중에 섭외될 사람은 하나도 없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박 PD는 출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고 연신 미소만 짓다가 조용히 퇴장했다. 

한편 ‘나는 하수다’는 정 전 의원의 대법원 판결에 대해 “전 개그맨 노조 위원장 고명환 씨가 개그 심의 위원회 심의 결과 1년간 웃기기 금지, 10년간 웃기는 프로그램 출연권을 박탈당했다”고 패러디했다. 

네티즌들은 “개그맨 정성호는 박근혜와 싱크로율 99%네요”, “나꼼수 4인방 캐릭터의 디테일 패러미 대박입니다. 나꼼수의 인기에 대한 반증이라 생각합니다”, “대화단절 콘셉트가 주요 포인트였죠. 패러디에서도 대화하기가 싫은 건지 그냥 아무 말 없이 그저 웃지요 이런 느낌이었죠. 답답한 그네누님은 언제 대화가 통할까”, “중의적인 동시 까대기와 교묘한 깔때기! 대박 예감!”, “최고, 가카헌정 로고송까지 그대로 패러디. MBC코미디언 당신들을 존경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알티를 이어갔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