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312200706104?s=tv_news#none


[단독] 경찰도 '댓글 공작'.."보수단체 7만 명 동원"

이지수F 입력 2018.03.12 20:07 


[뉴스데스크] ◀ 앵커 ▶


이명박 정부 시절 인터넷 여론을 조작했던 보이지 않는 손이 하나 더 드러났습니다.


이번엔 경찰입니다.


◀ 앵커 ▶


2012년 대선을 앞두고 경찰이 인터넷 여론 조작을 벌인 내부 문건을 MBC가 입수했습니다.


◀ 앵커 ▶


국민과 가장 접촉이 많은 조직인 경찰이 국민의 소리를 왜곡하고, 가짜 목소리를 만들어냈다는 내용을 오늘(12일) 집중보도합니다.


◀ 앵커 ▶


먼저 첫 소식입니다.


경찰청 요원과 보수단체까지 7만 명 이상을 여론조작에 조직적으로 동원하라는 구체적 지시가 있었다는 내용을 이지수 기자가 보도하겠습니다.


◀ 리포트 ▶


MBC가 민주당 이재정 의원실에서 입수한 지난 2011년 경찰청 보안 2과가 작성한 비공개 문건입니다.


'특별취급'으로 분류된 이 문건은 인터넷 여론에 대한 단계적 대응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네티즌들의 관심이 적거나 정보가 퍼지기 전인 1단계에서는 보안사이버요원 88명이 대응하고, 여론이 확산되면 모든 보안요원을 투입해 대응할 것을 지시하고 있습니다.


경찰 본청과 지방청 등 전국 경찰 1천860명이 동원 대상이었습니다.


걷잡을 수 없이 여론이 퍼지는 3단계에서는 회원 7만 7천여 명이 소속된 보수단체들을 동원할 것을 계획했습니다.


넉 달 뒤 만들어진 '비공개' 문건은 더 구체적인 방법이 나열됐습니다.


다수의 의견이 필요하거나 투표가 가능한 사안에 적극 개입할 것을 지시했는데, 사이버요원이 갖고 있는 실명과 차명 ID를 동원한다고 밝혀 경찰이 내부적으로 차명 ID를 조직적으로 관리하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또 보안사이버요원들이 평소에도 보수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활동하고 있었고, 오피니언 리더들에게 의견을 전달한다고 설명해 이미 오래전부터 보수단체들과 관계를 맺고 있음을 드러냈습니다.


특히 경찰은 이 같은 활동이 드러나지 않도록 외부는 물론 경찰 내부에서도 문서가 아닌 '구두'로 전달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MBC뉴스 이지수입니다.


이지수F기자 (jisu@mbc.co.kr )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