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320202103031?s=tv_news


온 가족이 '금품수수'?..대기업보다 중소기업

임소정 입력 2018.03.20 20:21 수정 2018.03.20 21:00 


[뉴스데스크] ◀ 앵커 ▶


이명박 전 대통령의 뇌물 수수에는 온 가족이 동원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통령 되기 전부터 재임기간 동안 나중에 문제가 될만한 대기업보다는 중소기업이나 개인을 중심으로 돈을 받았습니다.


임소정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한나라당 유력 대선 후보로 떠오르던 2007년.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은 "주요 금융 관련 기관장에 선임되게 해달라"며 이 전 대통령에게 전방위적인 뇌물 공세를 시작합니다.


당선 직후 양복과 코트 1천200만 원어치를 우선 건넸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1벌당 150만 원 상당의 수제 양복 5벌과 코트, 맏사위인 이상주 삼성 전무와 둘째 사위도 각각 양복 한 벌씩을 받았습니다.


2008년 4월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되기 직전까지는 본격적인 현금 공세에 돌입했습니다.


김윤옥 여사 3억 5천만 원, 이상주 전무 8억 원, 친형인 이상득 의원에게 8억 원이 건네졌습니다.


결국 청와대 실무진의 반대 의견에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 내정된 이 전 회장은 2010년 말엔 연임을 위해 명품 가방을 동원합니다.


현금 1억 원이 담긴 240여만 원짜리 루이비통 가방은 사위 이상주 전무와 이 전 대통령의 큰딸 이주연 씨의 손을 거쳐 김윤옥 여사에게 전달됐습니다.


이 전 대통령 본인은 물론 온 가족 구성원이 불법자금의 연결통로가 된 셈입니다.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이 전 대통령 측이 이팔성 전 회장으로부터 받은 금품은 22억 6천여만 원.


대부분 성동조선에서 마련한 비자금입니다.


이 전 회장 외에도 이 전 대통령 측에 금품을 건넨 민간 영역의 개인과 업체는 어림잡아 20여 개.


18대 국회의원 공천 대가로 4억 원을 건넨 김소남 전 의원과 대보그룹, ABC 상사, 능인선원 등입니다.


이 전 대통령은 과거 대선자금 수사에서 대기업들이 줄줄이 적발됐던 전례를 의식해, 뒤탈이 없을 만한 중소기업이나 개인들로부터 비교적 소액을 받는 방식을 택한 걸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검찰이 김윤옥 여사와 사위인 이상주 전무를 뇌물 수수 공범으로 영장에 적시한 가운데 이 전 대통령 측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임소정입니다.


임소정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