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320204230352?s=tv_news


설립부터 비자금 조성까지..검찰이 밝힌 '다스 의혹' 전말

이승필 입력 2018.03.20 20:42 수정 2018.03.20 22:24 


[앵커]


저희들이 입수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내용. 한 걸음 더 들어가서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이승필 기자가 나와있습니다. 구속영장에는 다스의 설립 배경과 비자금 조성 경위까지 상세하게 담겨 있다면서요?


[기자]


네. 검찰 조사로 밝혀진 다스 의혹의 전모가 담겼습니다.


먼저 설립 경위인데요.


이 전 대통령은 1985년 경에 현대건설 대표이사로 재직하던 중에 고대 동문인 정세영 현대차 회장으로부터서 현대차 물량을 독점 수주하는 하청업체를 설립하라는 제안을 받았습니다.


설립 실무는 당시 현대건설에 재직중이던 김성우 전 다스 사장에게 맡겼는데요.


이후에 현대차 사장이 직접 국산화가 가능한 품목을 추천해주고 그 중 선택된 게 지금의 자동차 시트 관련 품목입니다.


또 현대차는 기술을 넘겨줄 업체로 일본 후지기공을 추천해주기까지, 소개해주기까지 했습니다.


[앵커]


이정도면 그때도 특혜 논란이 있었을 것 같은데, 그런 건 없었습니까?


[기자]


이 전 대통령이 2년동안 준비과정을 거쳐 1987년도에 현대건설 회장으로 재직하며 회사를 만들게 됩니다. 후지기공과 합작회를 만드는데요. 다스의 전신입니다.


그런데 현대그룹 계열사 회장이, 하청업체를 운영하면 문제가 될 수 있지 않겠습니까?


당시에는 주주 명부에 처남이자 재산관리인이었던 처남 김재정씨를 차명으로 등재했습니다.


실제로는 초기 설립 자본금 중에서 자신의 몫인 3억 9600만 원에 대해서는 이 전 대통령 개인 돈으로 납부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래서 검찰이 다스가 시작부터 이 전 대통령 소유였다고 결론내린 것입니다.


[앵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다스의 비자금 횡령 부분인데, 비자금은 왜 만들었습니까?


[기자]


다스는 1990년대 부터 수익을 내기 시작했습니다.


경영성과가 그대로 노출되면 돈을 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현대차가 납품원가 인하 요구를 할 수 있고요, 또 성과에 따라 배당을 해야 합니다.


그런데 배당소득세를 내야 하고, 또 차명주주들에게 배당금을 돌려받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습니다.


때문에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수익금 중 일부를 비자금으로 돌려 개인 용도로 착복하기로 마음먹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앵커]


그러면 영장 내용에 보면 비자금 조성하고 관리, 이것은 어떻게 한 것입니까?


[기자]


다스 비자금이 이 전 대통령 지시로 1994년 1월에 만들어졌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다스 경영진에게 분식회계를 통해 남는 수익금을 비자금으로 만들고, 이 돈을 처남 김재정씨에게 전달하라는 취지로 지시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해마다 다스 비자금 총액을 보고받았고요.


또 비자금 액수가 빠진 것은 없는지 관련자들을 상대로 교차 검증하는 등 치밀하게 챙겼습니다.


이후 현대차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된 2006년 3월 비자금 조성을 중단이 되는데, 12년 넘게 339억원을 횡령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앵커]


하여간 영장 내용만 보자면 딴 데 가서 물어봐라,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말이 거짓말이 되는 상황입니다. 그러면 다스 횡령금이 그것으로 그쳤느냐 아니면 더 있느냐, 이건 어떻게 됩니까?


[기자]


대표적인 것이 다스의 법인카드 사용입니다.


제가 기간들을, 시간들을 정확하게 말씀 드리고 있는데요.


1995년 7월부터 2007년 7월까지 총 1796회에 걸쳐 리조트와 백화점, 의류매장, 미용실 등에서 사용이 됐는데, 모두 4억 원어치를 이 전 대통령과 김윤옥 여사가 사용한 것으로 파악이 됐습니다.


특히 2007년에는 한나라당 대선 경선 과정에서 다스 차명 의혹이 제기가 되면서 이 전 대통령 측에서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 박근혜 캠프 관계자를 고소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검찰에 고소한 뒤에도 7월 12일까지 법인카드를 사용한 내역이 확인됩니다.


[앵커]


김윤옥 여사도 여기서도 등장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또 다른 내용에 대해선 잠시 후 집중보도해드릴 계획입니다. 이승필 기자였습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