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409082920854#none


김병기 "軍, 천안함 지휘관 처벌여론에 '친북좌파책동' 靑에 보고"

김성은 기자 입력 2018.04.09. 08:29 


"軍 사이버사 보고 문건..선제적 공격으로 국방부 비방 차단"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천안함 침몰 사건 당시 관련 지휘관이 형사처벌을 받지 않아 인터넷에서 부정 여론이 확산되자 이명박 정부 당시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이를 친북좌파 세력의 책동으로 규정해 '선제적 공격'을 가하겠다며 청와대에 보고한 문건이 확인됐다.


8일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실에 따르면 2010년 11월4일 사이버사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인터넷 Hot-Issue(핫 이슈) 보고'라는 문건을 한국군 합동지휘통제체계(KJCCS)를 통해 청와대 국방비서관실에 보고했다.


KJCCS는 전시 또는 작전 시에 사용하는 군 내부 비밀정보망이다.


보고서는 관련 동향으로 "'군미필 정권의 대국민 사기극의 결말, 장관부터 관련자 전부 옷 벗겨라' 등 정부·군 비난 94%"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터넷 여론 동향으로 Δ'반정부 및 친북좌파 세력에 의한 대정부·대군 불신 여론 조성 목적의 허위사실에 근거한 악의적 비방 댓글 쇄도' Δ'최근 천안함 피격사건 관련 안정화되고 있는 남한 사회를 다시 혼란과 분열 책동하기 위한 책임자 형사처벌론 주장 지속' Δ'형사처벌 불가 방침에 따라 진정 국면의 천안함 관련 여론이 군 비난으로 다시 돌아설 것으로 판단' 등을 나열하며 '향후 여론동향 추적 필요', '선제적 공격으로 국방부의 형사처벌 불가 결정 비방 차단 주력' 등 계획을 적었다.


보고 전날 국방부는 천안함 사건으로 입건된 지휘관 4명을 모두 기소유예 또는 혐의없음 처분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기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사이버사령부를 동원해서 여론공작을 벌인 정황이 있으므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sekim@news1.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