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4959927


[단독]배현진, 수상 경력 '셀프 업그레이드' 논란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 2018-04-25 05:00 


두 차례 토론회 수상 내용 부풀려 설명…배현진 측 "오래 전 일이라 신경 못썼다"


지난달 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재·보궐 선거 서울 송파을 지역구에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로 출마한 배현진 전 MBC 앵커가 과거 수상경력을 부풀려 홍보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배 예비후보는 지난 22일 공개된 월간지 '신동아' 인터뷰에서 '대학생 때 토론대회도 참여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학교(숙명여대)에 공지가 붙었더라. 숙명 토론대회"라며 "(당시) 방송사에 입사하고 싶은데 나를 보여줄 수 있는 스펙이 무엇일까? 내가 제일 잘 할 수 있는 것 한 가지만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 때 마침 토론대회 공지를 봤고, 무작정 도전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과는) 쭉쭉 올라가더라. 금상을 타서 전국 대학생 토론대회에 나가게 됐다. 그러나 대회 도중 한 팀원이 포기하고 대회장에서 나가버렸다. 저희 팀이 떨어졌다. 실망하고 집에 왔더니 이틀 뒤에 '베스트 스피커'라고 열 명을 선발해 다시 수상할 테니 오라고 했다. 그래서 그 상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지난 2007년 숙명여대 의사소통센터가 주최한 '제 6회 숙명토론대회'(왼쪽 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가 배현진 전 MBC 앵커다(오른쪽 아래 사진).


요컨대 숙명여자대학교에서 열린 숙명 토론대회에서 '금상'을, 전국 대학생 토론회에선 '베스트 스피커상'을 탔다는 얘기다. 


하지만 CBS가 확보한 2007년 제 6회 숙명 토론대회 시상식 녹취파일에 따르면 배 예비후보는 '은상'을 수상했다. 같은 해 열린 제 3회 전국 대학생 토론회에선 '스피커상'을 탔다. 인터뷰에선 은상을 금상으로 한 단계, 스피커상을 베스트 스피커상으로 세 단계 올려 설명한 셈이다.


해당 인터뷰를 단순 착오로 보기 어려운 대목도 있다. 주요 인터넷 포털에 등록된 인물정보에도 수상내역이 사실과 다르게 적시된 점이 눈에 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