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이상득 서면조사’에 네티즌 “盧도 소환조사 했다!”
“아예 카톡조사 하지?” 맹비난…민주 “권력 아부 행태”
조종현 기자 | newsface21@gmail.com 
12.01.11 13:19 | 최종 수정시간 12.01.11 13:23      
 
전 보좌관의 금품수수 의혹으로 곤란한 입장에 처한 이상득 한나라당 의원의 여비서 계좌에서 8억원의 거액이 발견된 것과 관련, 검찰이 이 의원에 대해 서면조사를 실시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자 네티즌들이 이를 비판하고 나섰다. 왜 소환조사가 아니냐는 것이다.

이 의원이 대통령의 친형이라는 점에서 청와대 눈치보기에 나선 거 아니냐는 의구심도 제기되고 있다. 민주통합당은 “권력의 아부하는 검찰의 행태”라고 비난했다. 

이용선 민주통합당 공동대표는 1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주 천신일 세종나모 회장에 대해서 검찰이 비상식적인 상고 포기로 MB대통령 친구의 비리 문제를 덮어주는 봐주기 결정을 내린데 이어서 또다시 대통령 형님인 이상득 의원에 대해서 서면조사를 하겠다는 것은 권력에 아부하는 검찰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 공동대표는 “과거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서는 소환조사뿐 아니라 모욕적인 정보 공개로 인해서 비극을 초래했던 검찰의 모습을 똑똑히 기억한다”며 “검찰이 이상득 의원에 대해서 직접 소환조사하지 않고 서면조사로 대체하는 것은 더 이상 검찰이기를 포기하는 것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MBC는 10일 ‘뉴스데스크’를 통해 “검찰은 이상득 의원에 대해 서면조사 방침을 세우고 조만간 서면질의서를 보내기로 했다고 밝혔다”며 “검찰은 임 모씨 등 두 여비서 계좌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최근 2년간 정체불명의 현금8억원이 입금된 사실을 확인하고 이상득 의원이 관련됐는지를 수사해 왔다”고 보도했다.

이어 “검찰은 이 8억원 중에서 이 의원의 것으로 의심되는 뭉칫돈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검찰은 문제의 돈이 코오롱 측으로부터 흘러들어왔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MBC는 “검찰 관계자는 돈의 출처와 성격을 규명하기 위해 이상득 의원에 대한 서면조사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며 “서면조사를 통해 돈의 조성과정을 조사한 뒤 불법성이 확인되면 이 의원을 직접 소환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해당 보도를 접한 네티즌들은 “왜 아주 카톡조사를 하시지”, “더이상 놀랍지도 않다”, “그냥 냅둬라 총선 뒤에 홀라당 까 버리게”, “아직은 실세인가봐요”, “철저한 수사가 되려나?”, “‘가카 형님’에 대한 예우도 가카급”, “기가 막힌다”, “국민이 명한다! 당장 소환조사하라!”, “아직도 살아있는 권력이라고 겁내나 본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검찰총장 방에서 커피마시며 노닥거리다 나와도 좋으니 좀 불러다가 제대로 조사하는 흉내라도 내줘라”는 글을 남겼다. 

아울러 노무현 전 대통령이 생전 검찰 소환조사를 받았던 것에 빗대 “장난하냐??? 노무현 대통령도 검찰에 출두했는데”, “노무현 대통령도 소환조사 했다. 이상득이 대통령보다 높나? 소환해서 조사하라” 등의 의견도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이상득이 상왕은 상왕이네요”라고 꼬집었다. 

박찬종 변호사(전 의원)는 트위터를 통해 “‘영일대군’에 대한 예우인가? 변칙적 조사가 ‘유권무죄’ 의혹을 낳는다. 검찰은 정공법으로 직접 조사해야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