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530223705867?s=tv_news


'청와대'에서 시작해 '지역 센터'로 간 '선거개입' 수사

박기완 입력 2020.05.30 22:37 


검찰, 송철호 측근 김 모 씨에 구속영장 청구

검찰, 울산시설공단 지역 센터장 채용비리도 수사

'靑 선거개입' 수사에서 '지역 센터'까지 곁가지

송철호 측, 재판에서 "명백한 별건 수사"


[앵커]


검찰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수사에 본격 착수한 지 6개월이 넘었습니다.


일부 관련자들이 지난 1월 말 기소되긴 했지만 여전히 수사는 진행 중입니다.


애초 청와대를 겨냥해 시작됐던 이번 수사가 최근엔 지역 내 센터 비리로까지 뻗어 나가면서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박기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 22일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이자, 지방선거 당시 선거대책본부장을 지낸 김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사전뇌물수수 혐의가 영장에 적시됐고 송 시장도 뇌물수수 공범으로 기재됐습니다.


소환에 불응한다는 이유로 울산에서 체포해 청구한 영장이었지만, 법원은 혐의 소명 자체가 부족하다며 기각했습니다.


[심규명 / 김 모 씨 측 변호인 : 송 시장과 김 모, 장 모 씨 3명이 만나서 민원 사항을 접수한 건 맞다. 그 기간이 불과 2~3분 정도였다.]


송 시장과 관련해 진행 중인 수사는 이뿐만이 아닙니다.


검찰은 울산시설공단과 산하기관 관계자를 소환해 송 시장 지인인 지역 센터장의 채용 비리 의혹을 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의 선거개입 의혹을 규명하겠다고 시작된 수사가 지역 내 센터 채용비리로까지 곁가지가 뻗친 겁니다.


이미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송 시장 측은 최근 재판에서 명백한 별건 수사라고 반발했습니다.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수사기록 열람을 제한해 방어권도 침해받고 있는데, 주변 먼지털기식 수사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그러나 검찰은 하명수사와 후보매수, 공약수립, 선거캠프와 지역사회 유착 의혹 등 이번 수사가 애초 여러 갈래로 시작됐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일부 피의자들과 관련한 지엽적인 부분이 언론에 알려진 것일 뿐, 큰 줄기 수사는 여전히 속도를 내고 있다는 겁니다.


선거 개입 관련 혐의로 송 시장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등 13명이 재판에 넘겨진 건 지난 1월 말입니다.


임종석 전 비서실장과 이광철 민정비서관도 넉 달 전 소환 조사를 받았지만 아직 기소 여부는 물론, 재소환 여부도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총선을 앞두고 잠시 숨 고르기에 들어갔던 선거개입 의혹 수사가 본격적으로 재개된 지 한 달이 넘었지만,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검찰 수사를 둘러싼 의혹만 커지고 있습니다.


YTN 박기완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