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709203714367?s=tv_news


아시아나 또 기체결함 회항.."여유부품 부족하다"

이기주 입력 2018.07.09 20:37 


[뉴스데스크] ◀ 앵커 ▶


미국 LA로 가던 비행기가 기체 결함으로 추정돼서 태평양에서 급히 되돌아왔습니다.


아시아나 항공입니다.


기내식 대란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는 상황인데요.


항공사 직원들은 고질적인 문제를 지적합니다.


이기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어젯 밤 9시 20분 인천을 출발했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태평양 상공에서 회항 후, 다시 출발한 시각은 오늘 오전 10시.


이륙 6시간만에 다시 인천으로 돌아온 승객들은 공항에서 6시간을 더 기다려야 했습니다.


[회항 여객기 탑승객] "비행기에서는 비행기에 문제가 있어서 인천공항으로 다시 돌아간다고만 이야기를 했고…."


아시아항공측은 "비행 도중 앞바퀴 타이어의 공기압 이상 경고등이 들어왔고 기장이 승객안전을 위해 회항을 결정했다"며, "LA 이민국의 사정으로 오전 10시까지 재이륙이 지연됐다"고 해명했습니다.


지난주 목요일 기체 결함에 따른 램프리턴 후 불과 사흘만에 다시 기체결함으로 추정되는 회항이 발생하면서 안전성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2013년 샌프란시스코공항 추락사고와 2015년 히로시마공항 충돌 사고, 그리고 2011년 화물기 화재 추락 사고와 지난 2014년 사이판행 여객기에서 발생한 엔진 이상 사고까지.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10년간 해마다 1건 이상씩 크고 작은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직원들은 회사가 정비 분야에 넉넉히 투자하지 않아, 여유 부품이 없어서 문제라고 불안감을 호소합니다.


어느 항공사, 어느 비행기에 썼는지 알 수 없는 부품을 정비소에서 받아 대체하고 있다고 토로했습니다.


[아시아나항공 정비사] "(부품) 여분이 하나밖에 없어요. 고장 난 거를 떼서 주면 (수리업체가) 아무거나 주면서 항공사가 같이 쓰는거다…."


국토부는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의 부품유용 의혹 제기와 관련해 규정 위반 여부를 확인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박삼구 회장의 지인인 미국인 사업가가 6년동안 등기이사로 불법으로 재직한 사실도 새롭게 드러나 국토부가 법위반 여부를 검토중입니다.


MBC뉴스 이기주입니다.


이기주 기자 ()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