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실청/매실액 담글 때 설탕이 가라앉으면



설탕이 매실통 아래 가라앉게 되는데 



1. 젓기


때때로 저어 줘도 됩니다. 

다만 불순물이 들어가거나 발효에 지장을 줄 수도 있고 결정적으로 귀찮습니다.



2. 굴리기


몇시간마다 또는 며칠마다 옆으로 뉘여 이리저리 굴려 주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빙빙 돌리다 보면 가라앉으면서 녹게 됩니다.

단점은 잘 밀봉되어 있지 않으면 좀 샐 겁니다. (잘 틀어 막았더라도 샐 수가 있긴 합니다) 

그럼 바닥에 끈적이고, 벌레가 꼬일 수도 있습니다.



3. 비스듬이 기울여 기대어 놓기


기울여서 벽 같은 데 비스듬히 기대어 놓아도 놓습니다.

대충 매실액이 통/병 입구까지 가지 않게 적당히 기울여 놓는데

쓰러지지 않게 구석에 그리고 미끄러지지 않게 뭘 받쳐 놓으면 될 겁니다.

이걸 생각날 때마다 한번씩 방향을 180도나 90도 돌려 놓으면 (보름-한달정도?) 

아래 가라 앉은 설탕이 왔다갔다 하면서 어느 순간 다 녹아 있는 걸 발견하시게 될 겁니다.

시간은 좀 걸리는 반면 느긋한 성격이시라면 가장 안전한(?) 방법일 겁니다.





1) 이렇게 하면 부수적으로 매실이 골고루 발효되게 되는 점도 있고

2) (물론 다른 원인도 있지만) 설탕으로 매실주 만들 때처럼(설탕법) 설탕이 부족하면 거품이 일며 알콜 발효가 되는 경우가 좀 있는데 그걸 방지하거나 줄여줄 수가 있습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