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730202205316?s=tvnews


"기무사, 노무현 전 대통령-국방장관 통화 감청"

김민찬 입력 2018.07.30 20:22 수정 2018.07.30 21:09 


[뉴스데스크] ◀ 앵커 ▶


국군기무사령관의 초법적 일탈, 끝을 가늠하기 어렵습니다.


이번에는 기무사가 참여 정부 당시 노무현 대통령과 국방장관 사이의 전화 통화를 감청했다는 폭로가 나왔는데요.


민간인 수백만 명의 정보를 무차별 수집해서 광범위한 사찰을 벌여왔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김민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참여정부 시절 노무현 대통령과 윤광웅 당시 국방장관 사이에 오간 통화가 기무사의 감청에 포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기무사가 엿들은 통화 내용은 문재인 당시 민정수석의 업무에 관한 내용이었습니다.


군인권센터는 기무사 내부 고발 등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임태훈/군인권센터 소장] "대통령과 장관의 지휘를 받아야 할 기무사가 지휘권자까지 감시하는 실태라면 기무사가 벌이는 도·감청 범위는 짐작조차 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정권의 입맛에 맞춘 기무사의 이념적 편향도 노골적이었습니다.


"지난 2012년 기무요원 양성 기관인 기무학교의 한 교관은 '노무현 자서전'을 갖고 있던 학생에게 '불온서적을 읽어도 되냐고' 추궁했다"는 겁니다.


심지어 2009년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에 기무사 요원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는 제보도 공개됐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기무사가 군부대 면회 등을 다녀간 민간인들의 개인정보를 고스란히 넘겨받아, 출국정보나 범죄경력 등을 무단 열람했다는 내부 고발도 나왔습니다.


민간인 수백만 명이 무차별 사찰 대상에 포함됐다는 게 군인권센터의 주장입니다.


[임태훈/군인권센터 소장] "진보인사, 운동권 단체활동가 갖가지 명목을 붙여 대공수사 용의선상에 올린다."


군인권센터는 그간의 기무사 개혁도 시늉만 했을 뿐이라며, '해체'를 통해 악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MBC뉴스 김민찬입니다.


김민찬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