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카메룬 다이아 테마로 주가 조작
줄줄이 터지는 '비리 폭탄'… 이번엔 '다이아 게이트'?
이대희 기자  기사입력 2012-01-18 오전 8:27:13                    

카메룬 다이아몬드 광산 개발업체 씨앤케이인터내셔널(CNK)의 주가조작 파문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자원외교 하겠다"던 이명박 정부의 고위 관료들이 주가조작에 연루된 정황이 수사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등 단순히 자원외교의 실패를 넘어, 정부 차원의 또 다른 비리 스캔들이 터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이 과정에서 주가조작 세력에 속은 일반투자자들의 피해 규모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증권선물위원회는 18일 정례회의에서 CNK의 불공정거래 혐의와 관련해 이 회사 오덕균 대표를 포함한 임직원을 검찰 고발할 것으로 보인다.

CNK는 지난 2010년 12월 17일 "카메룬 요카도우마 지역의 236㎢ 규모 다이아몬드 광산을 25년 간 개발할 권리를 따냈다"며 "국내독점판매권을 보유해, 다이아몬드 수입과 가공, 유통에 따른 부가가치 수익이 기대된다"고 공시했다.

특히 외교통상부가 이례적으로 사기업의 사업과 관련한 보도자료까지 배포해 이 지역에 최소 4억2000만 캐럿(50조 원 상당)의 다이아몬드가 매장돼 있다고 밝혔고, 이 소식이 알려진 직후 주가는 폭등을 시작해 보도자료 배포 후 한 달여 간 주가는 5배가량 올랐다. 4억2000만 캐럿은 전 세계 연간 총 다이아몬드 생산량 1억8000만 캐럿의 2.5배에 달하는 규모다.

그러나 실제 다이아몬드 매장량이 발표에 크게 못 미친다는 지적이 나온데다, 특히 이 회사에 전·현직 고위관리가 연루됐다는 점이 연달아 알려지면서, 새해 들어 연달아 터지고 있는 정부 비리 관련 뉴스로 소개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실제 국무총리실장, 외교통상부 차관을 지낸 조중표 CNK 고문은 불공정거래에 동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 고문은 가족과 함께 관련 공시를 이용해 수억 원 대의 주식 차익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조 고문은 외교부 보도자료가 배포되기 직전, 보유하고 있던 신주인수권부사채권을 행사해 이 회사 주식을 보유했다. 외교부 출신 조 고문과 외교부 보도자료 발표에 일련의 관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쏠리는 이유다.

당시 외교부 보도자료는 사실상 관련 외교관 이름이 도용된 사기에 가까웠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17일 MBC는 "외교부가 사기업의 개발에 이례적으로 적극적이었던 배경 중의 하나는 다이아몬드 매장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외교전문이 잇따랐기 때문"이었다며 그러나 "이호성 당시 카메룬 대사가 평소 매장 가능성이 부정적이던 이 모 1등 서기관의 이름을 도용해 외교전문을 보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논란이 커지자 외교부는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받는 등 이 사건의 중심인물로 알려진 김은석 에너지자원대사의 업무를 배제했다. 김 대사 역시 국무총리실 비서관 출신이다. 금융당국은 그러나 김 대사와 그의 친인척은 검찰 고발 대상에 포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이아몬드 게이트'로까지 불리는 이번 사태는 지난해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뜨거운 감자였다. 지난해 국감 당시 박지원 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 자원외교의 최첨단에 이명박 정부 실세인 '왕차관' 박영준 지식경제부 전 차관이 개입했다"며 "일개 차관이 외교를 빙자해서 아프리카에서 재벌기업 사장들을 데리고 (대통령, 총리나 타는) 전세기를 타고 다닌다"고 지적했다. 실제 박 전 차관은 지식경제부로 자리를 옮긴 후 카메룬 인사들을 한국에 초청해 카메룬 투자포럼을 열기도 했다.

박 전 대표는 "CNK 오덕균 대표는 박영준 차관과 절친이었으며, 다이아몬드 개발 소식을 통해 보유주식 평가이익이 380억 원에 달했다"고 지적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