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729210943941?s=tvnews


111년 만의 미소..일본에서 백제 '금동관음' 첫 공개

윤설영 입력 2018.07.29 21:09 


[앵커]


금동관음보살입상, 7세기 백제의 가장 아름다운 보살상이 111년 만에 공개됐습니다. 흑백 사진으로만 전해져 왔는데, 알고 보니 일본 소장가가 갖고 있었습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소를 머금은 자비로운 얼굴.


어깨와 허리를 살짝 비틀어 선 자태가 당당합니다.


흘러내릴 듯한 옷 주름과 섬세한 신체 곡선이 눈길을 빼앗습니다.


7세기 백제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금동관음보살입상입니다.


[이상근/문화유산회복재단 이사장 : (7세기 제작된) 금동대향로 장식 양식과 매우 흡사한 문양을 갖고 있고, 백제 문명이 가장 뛰어난 영향을 끼쳤던 시기라고 평가하고 있고요.]


1907년 충남 부여군 규암리에서 출토됐으나 일본인 수집가 손에 넘어갔던 불상은 흑백사진 한장으로만 전해져왔습니다.


최근 소장자가 공개를 결정해 111년 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낸 겁니다.


지난해 말 도쿄에서 직접 불상을 본 학계 전문가들은 이 불상이 진품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상근/문화유산회복재단 이사장 : (일본 정부가 국보로 지정하면) 되돌려받기 위해 많은 노력과 절차가 필요한데 (금동관음보살입상은) 개인이 소장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국내 반환이 쉬운 여건입니다.]


충남도와 부여군은 조만간 정부의 도움을 받아 환수를 위한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