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731213302020?s=tvnews


MB 정권의 불교계 달래기..'2,500억 책정'도 주먹구구식

장민성 기자 입력 2018.07.31 21:33 수정 2018.07.31 23:44 


<앵커>


10년 동안 2천 500억 원이라는 막대한 돈이 들어가는 이 사업은 앞서 말씀드린 대로 이명박 정권이 불교계를 달래기 위한 성격이 강했습니다. 그런 정치적 동기에서 출발하다 보니까 예산 규모 정하는 것부터 어설픈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니었습니다.


장민성 기자가 따져봤습니다.


<기자>


2010년 말 당시 여당이었던 한나라당은 새해 예산안을 단독 처리했는데, 이 과정에서 템플스테이와 사찰 방재 예산 82억 원이 삭감됐습니다.


이 일로 조계종은 정부 여당의 사찰 출입을 금지하는 대정부 투쟁까지 벌였습니다.


성난 불교계를 달래기 위해 한나라당은 특위까지 구성해 10년짜리 사찰 방재 사업을 결정했습니다.


여당이 요청하자 문화체육관광부는 두 달 만에 사업 계획과 예산안을 마무리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 공무원 : 국회에서 들어간 사업이라 시간적 여유도 없었지만, 타당성 조사는 하지 않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사업 비용 산출도 공신력 있는 기관에 맡기지 않고, 일선 전기설비 업체에 의뢰해 공사비 견적을 얻었습니다.


그래서 나온 가격이 한 곳에 2억 5천만 원 정도였고, 한 해 100곳씩 10년에 걸친 사업이니 총예산 규모 2천 5백억 원이 나왔다는 겁니다.


게다가 2011년 처음 시공업체 두 곳을 선정할 때는 조계종 총무원의 간부들만 참여했습니다.


외부 전문가는 2년 뒤 추가 인증 때 처음 참여했습니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현재 검찰의 수사 상황을 지켜보고 있고, 국고 지원에 문제가 있는지 살펴보겠다는 입장을 불교계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조창현, 영상편집 : 채철호, VJ : 김종갑·이준영)  


장민성 기자ms@s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