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820214355113?s=tvnews#none


'4대강 사찰' 이명박·원세훈 고발..국정원 원문 공개될 듯

이세중 입력 2018.08.20 21:43 수정 2018.08.20 22:20 댓글 220개


[앵커]


이명박 정권 당시 4대강 사업에 반대한 민간인에 대해 국정원이 사찰을 한 사실을 지난달 단독 보도해드렸는데요.


사찰 대상으로 거론된 환경단체들이 사건에 연루된 이명박 정권 인사들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사찰 관련 국정원 내부 문건이 공개될지 관심이 집중됩니다.


이세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4대강 사업 반대 단체 핵심인물 개인 비리 수집, 종교계 반대 단체의 개인 비리 언론보도 추진.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4대강 반대 인사들을 상대로 벌인 전방위 사찰 활동입니다.


청와대 수석 등에게 보고했다고 적혀 있습니다.


[박창근/가톨릭관동대학교 토목공학과 교수 : "우리나라 최고 정보기관에서 뒷조사를 다 했다, 비리까지 다 조사를 했다는 어떤 문건을 봤을 때는.. 말 그대로 숨이 확 막히는.."]


KBS 취재로 4대강 관련 국정원 사찰이 드러나자 환경단체들이 관련자 고발에 나섰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고발 대상입니다.


[장동빈/경기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 "이명박 대통령이 관여되어 있는지 댓글 공작으로 징역형을 받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도 의사결정 과정에서 추가로 책임져야 할 이들은 누구인지 낱낱이 밝혀져야 할 것이다."]


사찰 보고 대상으로 지목된 정정길 전 대통령실장과 정동기·권재진 전 민정수석, 맹형규·박형준 전 정무수석 등 당시 청와대 인사들도 포함됐습니다.


검찰 수사가 시작되면 사찰 혐의를 뒷받침할 증거 확보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드러난 사찰활동 요약 문건을 작성하는 토대가 된 국정원 사찰 자료 원문을 입수하느냐가 핵심입니다.


국정원은 앞서 KBS 취재진에게 '수사기관에 충실히 협조하겠다'며 사찰 자료 원문 공개 의사가 있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검찰 수사가 본격 진행된다면, 사찰 명단과 구체적인 보고 내용 등을 담은 국정원 내부 문건이 10년 만에 드러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이세중기자 (center@k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