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82698  

행안부 "관변단체 동원해 4대강 지지 현수막 달아라"
환경단체 반발 "주민 여론 호도하고 왜곡하려는 의도"
2012-01-19 18:18:54           

행정안전부가 설연휴를 앞두고 지방자치단체들에게 관변단체를 동원해 '4대강 사업 지지' 현수막을 설치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져, 빈축을 사고 있다. 

19일 <노컷뉴스>에 따르면 행안부는 지난 18일 기초단체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설연휴 4대강 정비 및 수계별 협의체 구성을 위한 간담회'를 갖고 참석한 20여 명의 시도 및 기초단체 공무원들에게 4대강 현장 대청소와 안내표지판 정비, 환영현수막 설치 등을 지시했다.

행안부는 "시군청 등 공공기관과 시내, 강 주변 마을입구 등에 4대강 관련 (찬성)단체와 주민협의회, 직능단체 등의 이름으로 '보 방문 환영'과 '고향발전 환영'등의 내용의 담은 현수막을 설치할 것"을 요구했다.

행안부는 또 "4대강 보 주변과 생태공원, 하천둔치 등에 새마을 협의회와 바르게살기 등 관변단체와 협조해 대청소를 실시할 것"과 "4대강 주변 지방도와 농어촌도로 주변에 지자체 담당 공무원을 중심으로 수자원공사의 협조를 받아 안내표지판을 정비하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행안부는 나아가 '새롭게 태어난 낙동강' '고향발전 앞당긴다' 등 구체적인 문구와 시안까지 내려보냈고 버스터미널과 관공소 등 다중밀집지역에는 4대강 홍보물을 만들어 배부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댓해 낙동강사업특위 박창근 위원장(관동대 교수)은 "부실시공과 농경지침수, 수질오염 등 수많은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는 4대강 사업을 홍보하기 위해 관과 관변단체를 동원하는 것은 이 사업의 목적이 타당성이 없었다는 것을 스스로 방증하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마창진환경운동연합 임희자 사무국장은 "설 명절을 맞아 주민들의 여론을 왜곡하고 호도하겠다는 의도로,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대해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통상적인 업무협조일 뿐 강요나 지시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고 <노컷뉴스>는 전했다.

최병성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