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902201310620?s=tvnews#none


[단독] "기무사, 쌍용차 내부 침투..노조원 무차별 사찰"

고은상 입력 2018.09.02 20:13 수정 2018.09.02 21:12 


[뉴스데스크] ◀ 앵커 ▶


지난 2009년 쌍용차 사태 때 이제는 해체된 기무사가 집회 등에서 민간인을 불법 사찰해서 문제가 된 사실이 있습니다.


MBC 취재 결과 기무사는 쌍용차 내부까지 침투해서 노조원들을 무차별 사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고은상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리포트 ▶


2009년 8월 5일, 쌍용차 노조원들을 폭력 진압한 경찰을 비난하는 집회에 국군 기무사령부 요원 신 모 대위가 나타났습니다.


기무사 신 대위는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을 몰래 채증하다 발각됐습니다.


[손종기/기무사 공보관 대령(2009년 8월 12일)] "민간인 사찰에 대한 주장은 사실무근이며 합법적으로 확인 중이었던 자료입니다."


거짓말이었습니다.


신 대위 등 기무사 요원들은, 쌍용차 공장 주변에서 파업을 지지하던 시민들을 몰래 촬영하며 불법 사찰했습니다.


[기무사 요원 A] "담배를 안에서 안 피우나 봐요. 얼굴이 잘 안 보이는데…"


[기무사 요원 B] "손이 수전증 걸렸나, 왜 이렇게 떨려. 누구를 기다리는 것 같은데… 서 부장님! 저기 버스 탈것 같은데… 어디 있어."


기무사는 심지어 사찰 대상자 가족들의 사생활까지 채증하며 쌍용차 사건에 불법 개입했습니다.


그런데 MBC 취재진은, 당시 기무사 요원들이 아예 팀을 꾸려 쌍용자동차 공장 내부에까지 침투해 노조원들을 사찰했다는 당시 경찰 간부의 증언을 확보했습니다.


기무사 요원들은 쌍용차 공장을 자유롭게 드나들며 파업 중인 노조원들을 몰래 촬영하고 채증했습니다.


MBC 취재진은 기무사뿐 아니라 국정원까지 쌍용차 사태에 개입한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당시 쌍용차 노조원들에 대한 불법 진압 과정에 기무사와 국정원, 그리고 청와대는 어떻게 개입했는지, 오늘(2일) 밤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MBC뉴스 고은상입니다.


고은상 기자 (gotostorm@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