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용산참사는 현재진행형. 아직도 7명이 감옥에서…”
장은교 기자 indi@kyunghyang.com 입력 : 2012-01-20 13:53:44ㅣ수정 : 2012-01-20 13:53:45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68)가 20일 “용산 참사는 현재진행형 사건”이라며 “강제퇴거금지법 제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이날 충남 대전시당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은 용산참사 발생 3주기 되는 날”이라며 “용산 참사는 3년 전에 끝난 것이 아니라 현재까지 진행되는 진행형 사건”이라고 말했다. 한 대표는 “지금도 7명의 철거민이 감옥에서 3년째 수감생활을 하고 있는데, 과잉진압으로 철거민을 죽음으로 내몬 김석기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총선 출마를 위해 오사카 영사직을 사퇴했다”며 “설에 대규모 특사가 있었지만 정부는 유가족의 절규를 외면하고 대신 건설입찰 비리자는 사면했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강제퇴거금지법 제정 등 재발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정동영 의원이 용산참사와 관련한 강제퇴거금지법을 대표 발의했다”며 “민주통합당은 18대 국회 마지막 소임이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나라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60)을 겨냥해 “박근혜 위원장은 쇄신을 말하기 전에 용산참사의 희생자를 생각한다면 법 제정에 협력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통합진보당 천호선 대변인(50)도 19일 논평에서 “용산참사 관련 구속자 전원을 석방하고 반인권적 강제철거를 막을 수 있도록 강제퇴거금지법을 제정해야한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용산참사의 원인은 잘못된 뉴타운 재개발 정책에 있다”며 “뉴타운 재개발 정책의 전면 개혁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