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5034353


[평양회담] "철도연결, 올해 착공"… 판문점선언에서 더 나아갔다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 2018-09-19 12:31 


올해 안에 철도와 도로 연결 착공식… '판문점선언'에 없던 구체적 시기 합의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도 우선적으로 정상화에 주력… 산림 및 보건 협력 강화

文 "남북 겨레의 협력 증진과 민족경제 균형 발전"



제3차 남북정상회담의 합의 내용이 담긴 이번 '평양공동선언'에는 본격적인 남북교류를 위한 경제협력 구상도 구체적으로 나왔다. 특히 철도와 도로 연결은 판문점선언 합의 당시엔 없던 구체적 착공시기까지 언급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공동선언문을 발표하며 "김 위원장과 저는 남북 겨레의 협력을 증진하고 민족경제 균형발전을 위한 실질적 대책을 만들기로 했다"며 "남북은 올해 안에 철도와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우선 남과 북은 올해 안으로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했다. 앞서 지난 제1차 정상회담에서 발표된 '판문점선언'보다 한발 더 나아간 형태다.


판문점선언에서 남과 북은 '1차적으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고 현대화할 것'이라고 합의했지만 이번 평양회담에선 착공 시기가 올해로 합의됐다. 


철도와 도로 착공에 합의한 남과 북은 중단된 개성공단과 금강산 사업도 우선적으로 정상화하겠다고 합의했다. 


남과 북은 공동선언을 통해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며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도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논의가 이뤄지고 있던 남북 산림분야 협력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남과 북은 자연생태계의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추진하기로 했고 특히 산림분야에 있어 협력과 실천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남북은 앞서 지난 7월에도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산림협력 분과회의'를 열어 전반적인 산림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남북은 양묘장 현대화부터 임농복합경영, 산불방지 공동대응 등 산림조성 사업을 협의하고 단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끝으로 남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을 막기 위해 긴급조치를 비롯해 방역과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