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919195614085?s=tvnews


트래킹' 꿈 이룬다.."金 위원장과 '천지'까지"

이지수M 입력 2018.09.19 19:56 


[뉴스데스크] ◀ 앵커 ▶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 결정에 이어서 깜짝 발표는 또 있었죠?


회담 마지막 날인 내일(20일) 두 정상은 함께 백두산을 오릅니다.


날씨가 허락하면 천지까지 간다는 계획인데요.


이지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민족의 명산 백두산.


문재인 대통령은 이미 여러 차례 백두산에 가고 싶다고 했습니다.


[4·27 정상회담 환영만찬] "내가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입니다.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이라고 믿습니다."


어제 평양으로 향하던 전용기 안에서도 중국 쪽으로 올라가는 백두산행은 번번이 사양했고 늘 북한 쪽으로 올라가길 원했다고 다시 한 번 언급했습니다.


그 꿈을 아는 김정은 위원장이 산행을 제안했고 문 대통령은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운 좋으면 천지에도 갑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두 정상은) 일단 백두산의 남쪽 정상인 장군봉까지 올라갈 예정이고요. 날씨가 좋으면 천지로까지도 갈 예정입니다."


경로는 이렇습니다.


두 정상은 내일 아침 일찍 평양에서 비행기를 타고 백두산 인근 삼지연 공항까지 이동할 것으로 보입니다.


1시간 정도 걸립니다.


이후 20km가량 떨어진 장군봉 바로 아래까지 버스나 지프차로 1시간 정도 더 이동하거나, 중간에 궤도 차량으로 갈아타 정상에 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장군봉 정상에서 천지까지는 1.5km 거리로 케이블카를 타거나 계단으로 갈 수 있습니다.


두 정상은 삼지연 폭포를 방문하고 인근 초대소에서 오찬을 하는 일정도 고려 중입니다.


기자단과 수행단은 물론 김정숙 여사도 함께 가지만 리설주 여사의 동행 여부는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MBC뉴스 이지수입니다.


이지수M 기자 (first@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