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hani.co.kr/arti/society/area/863158.html?_fr=mt2


서울시, 대동강 수질개선 협력…평양선언이 쏘아올린 ‘변화’

등록 :2018-09-21 16:04 수정 :2018-09-21 16:25


평양공동선언 이후 지방정부 움직임 빨라져

인천시, 영종도~해주 사이 도로 건설 착수

강원도, 북에 어린나무 50만그루 보내기로


평양의 대동강과 능라도, 옥류관의 모습. 김선

평양의 대동강과 능라도, 옥류관의 모습. 김선


남북 정상이 ‘평양공동선언’에서 여러 사업에 합의함에 따라 이와 관련된 광역지방정부들의 발걸음이 빨라졌다. 접경지인 인천시는 서해남북평화도로 건설을, 역시 접경지인 강원도는 산림 조성 사업을, 서울시는 대동강 수질 개선을 주요 과제로 꼽았다.


특별수행원 신분으로 평양에 다녀온 박원순 서울시장은 21일 서울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남북 정상이 합의한 큰 틀에 공감하며, 지방정부 차원에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19일 만찬장 헤드테이블에서 인사할 때 내가 서울시장이라 하니 (김 위원장이) 대동강 수질에 대해 얘기했다”며 “서울시는 한강 수질 정화나 상하수도 관리 경험이 있기 때문에 대동강 수질 개선에 ‘협력하겠다’고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대동강은 그 하류에 서해갑문이 설치돼 강물이 자연스럽게 흐르지 못하며, 수질도 좋지 않은 편이다.


대동강 하구의 서해갑문. 마르셀로 드루크.

대동강 하구의 서해갑문. 마르셀로 드루크.


이밖에 박 시장은 북한과 △남북 시도 지사 회의 추진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 때 최선의 지원 △산림 분야 합의 이행을 위한 전국시도지사협의회의 지원 등을 약속했다.


남북 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에 다녀온 최문순 강원지사도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가장 먼저 추진할 사업은 산림 협력”이라고 밝혔다. 최 지사는 “3년 전부터 준비한 철원 통일양묘장 묘목 50만그루를 북쪽에 보낼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했다.


최 지사는 평양공동선언에서 강원도 관련 내용은 △올해 안 동해선 철도·도로 연결 △금강산 관광 정상화와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금강산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열기 등이라고 말했다. 또 부속합의서에 포함된 △비무장지대(철원) 시범 남북 공동 유해 발굴 △비무장지대 태봉국 철원성 발굴 등에도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오후 평양 옥류관에서 열린 오찬을 마친 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특별수행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최문순 강원지사, 이정미 정의당 대표, 이 대표, 문 대통령, 김 위원장,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접경지인 인천시는 이날 평양공동선언에 담긴 인천 관련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한 세부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3대 벨트 구축 사업의 하나로 영종도~신도~강화~개성~해주를 잇는 서해남북평화도로를 건설하기로 하고, 2021년 선도 사업으로 영종~신도 도로 건설을 착공할 방침이다. 2024년 개통을 목표로 하는 영종~신도 도로는 길이 3.5㎞, 왕복 2차로 규모로 사업비는 약 1천억원이다. 또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를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으로 조성한다는 군사 분야 합의문의 구체적 실현에 대비해 50억원을 들여 ‘서해 5도 수산물 보관 시설’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정하 박수혁 채윤태 기자 jungha98@hani.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