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1001204336848?s=tvnews


북녘서 이역만리서 잠 못 든 넋..국군 유해 64구 '귀향'

유선의 입력 2018.10.01 20:43 


[앵커]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국군 유해 64구가 68년 만에 돌아왔습니다. 이 유해들은 북한에 40년 넘게 묻혀 있었고, 미군 유해와 뒤섞여 발굴된 이후에는 하와이에서 또다시 10여 년을 기다렸습니다.


유선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군 의장대가 하늘색 유엔기로 덮인 유해를 들고 옵니다.


우리 군은 이 유해를 태극기로 다시 감싸 수송기에 실었습니다.


1996년부터 2005년까지 북·미가 함께 발굴해 미국 하와이로 옮겨갔던 유해입니다.


미군 유해로 알았던 상자 속에서 우리 군 유해 64구가 발견되면서 이번에 송환이 결정됐습니다.


유해를 실은 수송기는 조심스런 비행 끝에 하와이를 출발한 지 사흘 만에 우리 영공에 도착했습니다.


68년 만에 돌아오는 선배 전우들의 유해는 F-15K 전투기 편대가 호위했습니다.


[F-15K 조종사 (어제 오후) : 오랜 시간 먼 길 거쳐 오시느라 대단히 수고하셨습니다. 지금부터 대한민국 공군이 안전하게 호위하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고국에 돌아온 유해를 거수경례로 맞이했습니다.


[전사자께 대하여 받들어총!]


거동이 불편한 참전 용사들이 후배의 부축을 받으며 전우의 유해에 헌화할 때는 무명용사의 돌무덤을 배경으로 탄생한 가곡 '비목'이 연주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름도 없이 '호국용사의 영'이라고 적힌 64구의 유해에 일일이 6·25 참전기장을 수여하고 묵념했습니다.


조총은 21발이 발사됐고, 봉송 버스 안에서 다시 한 번 거수경례를 받은 유해는 국립현충원 옆 국방부 유해발굴 감식단으로 옮겨졌습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