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10080600015&code=910302


[단독]‘과거 단절’ 나선 안보지원사 “기무사 퇴역군인단체 방 빼”

정희완 기자 roses@kyunghyang.com 입력 : 2018.10.08 06:00:01 수정 : 2018.10.08 06:03:01 


국방보안연구소 내 사무실 퇴거 통보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과거 국군기무사령부 퇴직자들의 단체인 ‘충호안보연합’ 측에 안보지원사 관련 건물에서 퇴거할 것을 통보한 사실이 7일 확인됐다. 안보지원사가 지난 9월 기존 기무사를 해체하고 새롭게 창설된 조직인 만큼 과거와 단절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군 관계자는 이날 “안보지원사가 최근 산하 기관인 국방보안연구소 건물에 입주해 있는 충호안보연합 측에 올 12월까지 사무실을 비워줄 것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충호안보연합은 1989년 ‘충호회’로 출범한 이후 2008년 현재 이름으로 개칭, 2009년 4월부터 서울 중구 국방보안연구소 1층 건물에 사무실을 두고 있다. 현재 계약 만료기간은 2022년 4월로 돼 있지만, 중도해지를 통보한 것이다. 시설본부 관계자는 “계약 만료 이전에도 특별한 사정이 있으면 나갈 수 있다는 내용이 계약서에 담겨 있다”고 했다.


안보지원사는 현재 충호안보연합이 쓰고 있는 국방보안연구소 1층 공간을 2019년부터 자신들이 사용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안보지원사가 과거 기무사와는 무관한 새로운 보안·방첩 부대라는 점도 퇴거 통보를 한 이유로 거론된다. 군 관계자는 “안보지원사는 과거 기무사와 단절한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퇴직 기무요원들의 모임과 선을 그으려는 것”이라고 했다. 다른 군 관계자는 “충호안보연합도 이 같은 분위기를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큰 갈등 없이 사무실을 비워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기무사는 과거 충호안보연합의 사무실 임대료도 지원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충호안보연합이 정부에 우호적인 여론을 형성할 수 있도록 한 ‘관리’ 차원으로 보인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안보지원사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기무사는 2014~2017년 충호안보연합에 사무실 임대 지원료 명목으로 1380만~1509만원을 지원했다. 충호안보연합의 정관에는 ‘정치활동을 할 수 없다’는 조항이 명시돼 있지만, 연합은 정치적 목적의 집회 등에 참석했다.


또 매월 ‘월간 충호’라는 잡지를 발행하는데, 이념 편향적인 내용들이 담겼다. 2014년 1월 발간된 충호 제24호에서는 조국 서울대 교수(현 청와대 민정수석)의 북콘서트 사진을 게재하며 ‘공산주의 혁명 투쟁에 힘을 빌려주는 사람’으로 표현했다. 또 이종걸·심상정 의원이 참여했던 시위 사진을 두고 ‘공산주의자들이 침투하려고 노력하는 단체’라고 설명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