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881396.html


한국당 이종명·김순례, 백주대낮 국회서 “광주는 폭동” 5·18 모독

등록 :2019-02-08 17:47 수정 :2019-02-08 22:30


김진태·이종명 주최 ‘5·18 공청회’서 막말 논란

이종명 “폭동이 민주화 운동으로…다시 뒤집을 때” 

김순례 “유공자, 종북좌파가 만든 괴물집단”

지만원, 발표자로 참석 “북한군 개입…전두환은 영웅”

행사장 밖에서 5월 단체-보수 단체 충돌 


김진태 의원등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가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려 발표자로 나선 지만원씨가 공청회를 지켜보고 있다.뒷쪽에 태극기와 성조기가 보인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김진태 의원등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가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려 발표자로 나선 지만원씨가 공청회를 지켜보고 있다.뒷쪽에 태극기와 성조기가 보인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에서 연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서 5·18 민주화 운동을 “광주 폭동”이라고 부르고 유가족들을 “종북좌파가 만든 괴물집단”이라고 칭해 큰 논란이 예상된다.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참석한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은 “80년 광주 폭동이 10년, 20년 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 운동이 됐다. 이제 40년이 되었는데 그렇다면 다시 (폭동으로) 뒤집을 때”라고 말했다. 그는 “80년 5월 전남도청 앞에서 수십 수백명 사람들이 사진에 찍혔는데, ‘북괴(북한)군이 아니라 내다’라고 하는 사람이 한 사람도 없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김순례 의원은 “좀 방심한 사이 정권을 놓쳤더니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는 2월말 예정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에 출마할 예정이라고 밝힌 그는 “고귀한 한 표로 국민 혈세로 잔치 벌이는 유공자를 색출해달라. 주저하지 않고 여러분의 목소리를 실어내겠다”는 ‘선거운동’도 펼쳤다. 공청회의 공동주최자인 김진태 의원은 행사 가장 먼저 영상메시지를 통해 “저는 5·18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우파가 결코 물러서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이번에 전당대회에 나온 사람들 이러니저러니 해도 5·18 문제만 나오면 다 꼬리를 내린다”고 주장했다. 행사 주최자인 김 의원은 이날 전당대회 당 대표에 출마하며 지역 선거운동 때문에 현장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공동 주최로 열린 이 행사엔 김성찬·이완영·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도 참석했다.


이날 공청회는 “5·18 민주화운동은 북한군의 개입으로 인한 폭동”이라고 주장하는 지만원이 발표자로 나서 “북한 특수군만 온 게 아니라 서너살짜리 애기와 할머니, 할아버지들도 그들을 돕는 게릴라 세력들” “전두환은 영웅” “5·18은 북괴가 찍어서 힌츠페터를 불러 독일 기자 이름으로 세계에 방송하게 한 것” 등의 주장을 펼쳤다. 빨간 모자를 쓰고 선글라스를 쓴 청중들이 자리를 꽉 메웠다. 성조기와 태극기를 든 사람도 있었다. 이종명 의원은 “아스팔트에서 애쓰는 70개 단체에서 오신 애국 시민 여러분들 덕분에 이런 공청회를 가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진태 의원등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가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려 발표자로 나선 지만원씨와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김진태 의원등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가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려 발표자로 나선 지만원씨와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한편 이날 이종명 의원은 “앞으로 국회 차원에서 5·18 북한군이 개입을 하나하나 밝혀나가겠다. 더 이상 국회 진상규명위원회에만 맡길 수 없다”면서 “많은 의원이 (뜻을) 함께 하고 있다”고 이날 행사에 참석하지 않은 이주영, 심재철, 정우택, 조경태, 박대출, 정종섭 의원의 이름을 거명하기도 했다. 거론된 의원들 다수는 “금시초문” “공청회가 열리는 지도 몰랐다”며 부인했다.


이와 같은 행사가 자유한국당 의원 이름으로 주최된 것부터 최근 자유한국당의 급속한 우경화 경향을 보여준다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당은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한 한국당 지도부 의원은 “당은 위원을 추천하는 것으로 공식 입장을 낸 것”이라며 “(북한군 개입)그런 주장을 하는 사람들에게 대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진태 의원등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가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려 발표자로 나선 지만원씨가 인사하고 있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김진태 의원등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가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려 발표자로 나선 지만원씨가 인사하고 있다.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이날 행사는 내내 고성과 욕설로 얼룩졌다. 시작 30분 전부터 행사장 앞에는 공청회 개최에 항의하는 5월 단체 사람들과 보수 단체 사람들이 몸싸움을 벌여 경찰이 출동했다. 유튜브 1인 미디어들도 참석해 생중계를 이어갔다. 한 유튜버는 김정은 사진을 들고 5월 단체 인사에게 다가가 “개XX 해봐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날 행사 도중 5월 단체 사람들이 ‘진실을 왜곡 말라’ ‘광주를 모욕하지 말라’ 등 플래카드를 펼치며 항의하자 “빨갱이들은 입 다물라” “X새끼들”는 고함이 객석에서 터져나왔다. 사회자가 “특수부대원들이 밖으로 밀어내 달라”고 요구한 뒤에야 행사는 속개됐다. 이날 행사에 항의하기 위해 상경했다가 입장을 저지당한 5·18 민주화운동 유족 이근례 씨는 문 앞에서 “내가 광주다”라고 부르짖었다. 5·18 당시 남편을 잃은 박유덕 씨는 “지만원은 어지간한 학생들도 안다. 우리보고 간첩이라니 어처구니가 없다. 행사를 주최한 김진태 의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원망스럽다”고 말했다.


정유경 송경화 기자 edge@hani.co.kr



Posted by civ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