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708173811271


말많은 기자 아웃.. NYT "일본, 독재정권 닮았다"

강민수 기자 입력 2019.07.08. 17:38 


모치즈키 이소코 도쿄신문 기자 사례 조명 .. 2011년 언론자유지수 32위→67위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사진과 기사 내용은 직접적인 관련은 없음. /사진=AFP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사진과 기사 내용은 직접적인 관련은 없음. /사진=AFP


일본의 언론 환경을 두고 "독재 정권 같다"는 뉴욕타임스(NYT)의 평가가 나왔다. 아베 정권 출범 이후 언론자유지수 역시 급격히 하락해 일본의 언론 통제 심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5일(현지시간) NYT는 '일본에서 질문이 많은 기자는 특이하게 여겨진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일본은 언론의 자유가 헌법에 새겨진 근대 민주주의 국가"라면서도 "그러나 정부는 종종 독재정권(authoritarian regimes)을 떠올리게끔 행동한다"고 비판했다.


NYT는 일본 정부가 "일부 기자들의 기자회견 출입을 막거나 정치인들이 언론사 간부와 유착관계를 활용해 기자들을 통제한다"며 이러한 행위가 폐쇄적 언론환경을 조성한다고 분석했다.


NYT는 일례로 지난 2월 벌어진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의 정례 기자회견에서 모치즈키 이소코 도쿄신문 기자의 질문에 "대답할 의무가 없다"며 답변을 거절한 사건을 꼽았다. 이 사건이 화제가 되며 언론노조, 야당 등은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고, 정부의 사과를 요구하는 서명이 1만7000여 명에 달하기도 했다.


모치즈키 기자는 정부를 난처하게 만드는 끈질긴 질문을 던지는 것으로 유명하다. 지난 2017년 6월에는 스가 장관의 성의없는 답변에 한 기자회견에서 23회나 비슷한 질문을 반복한 적도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오키나와 미군기지 이전 등 민감한 질문을 던졌다가 총리실이 출입 기자단에 "도쿄신문의 특정 기자가 부정확한 정보를 국내외 대중에 퍼뜨리고 있다"는 문서를 보내 사실상 모치즈키 기자를 '저격'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NYT는 "업계 동료 기자들이 대부분 질문자보단 속기사에 가까운 데 비해 모치즈키 기자는 답변 거절을 거부하며, 정치인이나 관료가 밑바닥까지 털어놓을 때까지 질문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엔 600여 명의 인파가 모여 총리실 앞에서 '진실을 위해 싸우자', '기자들을 괴롭히지 마라'는 등의 구호를 내걸고 모치즈키 기자를 지지하는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NYT는 일본 언론이 폐쇄적인 배경을 두고 '기자단 문화(kisha club)'를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NYT는 기자단이 "소속 기자들에게 질문 우선권을 주거나 정부 관계자에 의해 질문이 사전 점검을 받기도 한다"며 "비회원 기자들의 기자회견 출입을 막거나 정부 당국의 정보를 엄격히 통제하는 역할을 한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이러한 기자단 시스템은 기자단 퇴출이나 정보 접근권 유실 등의 우려로 기자들이 정부 관료들과 대치하기를 꺼리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일본 언론환경에 대한 우려가 불거진 것은 2012년 아베 정권 2기가 출범한 이후다. 국제 언론감시단체인 국경없는기자회(RSF)가 발표하는 세계언론자유지수 평가에서 일본은 2011년 32위를 기록했으나 올해는 67위로 크게 순위가 떨어졌다. 데이비드 케이 유엔 표현의 자유 특별보고관은 지난달 "일본 정부 당국자들이 직간접적으로 언론에 압력을 넣고 있다"며 일본 언론의 독립성을 우려하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케이 보고관은 2017년에도 비슷한 내용의 보고서를 낸 바 있다.


강민수 기자 fullwater7@mt.co.kr

Posted by civ2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