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729163832240


김성태 "우리 딸 일하게" 직접 청탁..KT는 월급 우대

이해진 기자 입력 2019.07.29. 16:38 


서류 안 내고 온라인 인성검사부터 치러..서류 마감 한달만에 제출


자녀  KT 특혜채용 의혹이 불거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가 지난해 12월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반박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자녀 KT 특혜채용 의혹이 불거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가 지난해 12월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반박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딸의 계약직 지원서를 KT에 직접 건네며 "(KT 에서) 일할 수 있는지 알아봐 달라"고 청탁한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29일 정치권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뇌물수수 혐의로 김 의원을 기소하면서 법원에 제출한 공소장에서 이같이 밝혔다.


공소장에 따르면 김 의원은 2011년 3월 자신의 사무실에서 평소 친분이 있던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 사장에게 이력서가 담긴 봉투를 전달했다. 그러면서 "우리 딸이 체육스포츠학과를 나왔는데, KT스포츠단에서 일할 수 있는지 알아봐 달라"고 직접 청탁했다.


이력서를 받은 서 전사장은 KT스포츠단장에게 전달했고 KT는 인력 업체에 파견을 요청하는 방식으로 김 의원 딸을 취업시켰다. 계약 당시 급여도 본래 계약직 급여보다 높게 책정했다고 검찰은 공소장에 적었다.


김 의원의 딸은 2012년 KT대졸 신입사원 응시자들이 온라인 인성검사를 치른 지 사흘 뒤인 2012년 10월19일에서야 서류 지원서를 냈다. 당시 KT 서류접수는 그해 9월 1~17일 진행돼 마감 한달 만에 서류를 제출했다. 이 과정에서 KT 인사담당자가 김 의원의 딸 김씨를 직접 만나 채용과정을 설명하기도 했다.


김씨는 이후 적성검사 없이 온라인 인성검사만 받고, 인성검사 결과 불합격 대상으로 나왔음에도 이듬해 1월3일 최종합격했다.


이를 바탕으로 검찰은 이석채 전 회장의 지시로 김성태 의원 딸이 부정채용된 것으로 결론 냈다.


2012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여당 간사였던 김 의원이 당시 이 전 회장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이 무마되도록 힘써준 대가로, 김 의원 딸을 부정 채용했다는 게 검찰 수사의 결론이다. 

이해진 기자 hjl1210@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