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802130102894


日정부, 자국내 '위안부 소녀상' 전시 예술제에 제재조치 예고

김태균 입력 2019.08.02. 13:01 수정 2019.08.02. 13:26 


일본 최대 규모의 국제예술제인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의 공식 개막을 하루 앞둔 31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이 아이치현 나고야시 아이치예술문화센터에 전시돼 있다.나고야 연합뉴스

일본 최대 규모의 국제예술제인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의 공식 개막을 하루 앞둔 31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이 아이치현 나고야시 아이치예술문화센터에 전시돼 있다.나고야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이 일본의 대형 예술제에서 전시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행사 주최 측 등에 대해 제재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아이치현 나고야에서 열리고 있는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에 평화의 소녀상이 전시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파악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일본내 평화의 소녀상 전시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국가가 주최·후원하는 행사는 아니지만 문화청의 보조사업으로 채택된 것”이라면서 “보조사업 심사 시점에서는 자세한 전시내용에 대한 기재가 없었기 때문에 보조금 결정에 대한 사실 관계를 확인·정밀조사한 후 적절히 대응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문화청과 아이치 트리엔날레 주최측에 대한 조사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그 결과에 따라 아이치 트리엔날레 주최 측에는 보조금 지급 중단 또는 축소 등이, 문화청의 담당 공무원들에 대해서는 심사를 소홀히 한 책임을 물어 징계 조치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 1일부터 10월 14일까지 이어지는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기획전 코너 중 ‘표현의 부자유전·그후’를 통해 일반에 공개되고 있다. 모형이 아닌 실제 평화의 소녀상이 일본의 공공미술관에서 전시되는 것은 처음이다. 김운성·김서경 작가의 작품으로,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과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60만명 안팎이 관람하는 대형 예술제로, 2010년부터 3년마다 열리고 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