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805201816453?s=tv_news


일본산 공산품 등 '방사능 검사' 강화..산업 폐기물 정조준

송지혜 입력 2019.08.05 20:18 수정 2019.08.05 22:16 


정부, 석탄재 수입품 전수조사도 검토


[앵커]


정부는 이른바 '맞대응 카드'도 가다듬고 있습니다. 앞서 경제 부총리가 언급한 '안전조치'가 대표적이죠. 구체적으로는 현재 20% 수준인 일본 제품의 방사능 검사 비율을 높이고, 석탄재와 같은 폐기물은 전수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송지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부가 언급한 '안전조치'는 사실상 방사능 문제를 겨냥하고 있습니다.


일본 수입품에 대한 방사능 검사는 현재 부처별로 나눠맡고 있는데, 이를 강화하는 방안에 무게가 실립니다.


방사능 검사 샘플을 늘리거나 검사 강도를 높이는 식입니다.


우선 거론되는 것은 석탄재, 고철 등 국내로 들어오는 일본 폐기물들입니다.


석탄재는 시멘트 재료로 재활용되는데, 최근 10년간 수입된 물량의 99.9%가 일본에서 들어왔습니다.


하지만 방사능 검사에서는 구멍이 많았다는 평가입니다.


고철의 경우 지난 5년간 방사능이 검출돼 일본으로 반송된 것은 24건이었습니다.


검역 단계에서 찾아낸 것은 단 2건이었습니다.


나머지는 공항과 항만을 무사 통과한 뒤 사업장 감시기에서 발견됐습니다.


정부는 석탄재의 경우 모든 수입품을 전수검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일반 공산품도 후쿠시마현 인근에서 국내에 들어온 물품 중 20% 정도만 방사능 검사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검사 비율도 세관별로 5~20%대로 들쭉날쭉했습니다.


식품의 경우 지난 8년간 방사능이 검출돼 일본으로 되돌아간 경우는 204건이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 관련 리포트

"가마우지서 펠리컨으로"…정부, 핵심 부품 '탈일본' 선언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111/NB11861111.html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