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impeter.tistory.com/1740  

나경원이 '롤리폴리' 춤추며 등장한 까닭은?
impeter 2012/01/30 07:15


나경원 전 한나라당 의원이 지난 10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패배한 후 공식자리에 모처럼 얼굴을 비추었습니다. 29일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3 평창 동계 스폐셜올림픽 세계대회 D-365 기념행사'에서 나경원 조직위원장은 '롤리폴리'곡에 맞추어 플래시몹 댄스를 췄습니다.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부터 저는 나경원 후보를 비판하여 많은 제재와 위협을 받아 살았습니다. 그러나 제가 썼던 글 중에 상식을 벗어난 글은 없었습니다.

그 당시 저는 제기했던 나경원 전 의원과 장애인 활동에 대한 후속글을 올리려다가 올리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오늘과 같은 날이 올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정치] - 나경원의 눈물은 진짜 '악어의 눈물'이었나?
[시사] - 나경원 딸 '유나의 편지'는 거짓이었다.
[정치] - 되로 주고 말로 받는 나경원의 네거티브 공세
[정치] - 나경원이 장애인 딸을 위해 국회에서 했던 일들 (선관위에의해 임의로 블라인드 처리)

선관위 요청으로 Daum에 의해 블라인드 처리된 글의 요지는 나경원이 국회의원으로 장애인을 위한다고 했지만, 법을 제정하는 일에는 형편없었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국회의원은 법을 제정하고 통과시키는 역할을 하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관련 단체들이 국회의원의 입법 활동에 로비를 하고, 많은 압력을 행사하기도 합니다. 

중요한 것은 법을 만드는 것이 문제가 아닙니다. 시민이 자신의 주장과 권리를 보장받기 위해 국회의원과 접촉하여 관련 법안을 만드는 것은 당연한 민주사회에서 할 수 있는 일입니다.(물론 비리와 돈을 통해서는 절대 안됩니다) 그러나 그런 수단이 한 사람의 권력을 위한 놀음에 동원되는 것은 문제입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서울시장 선거 패배 후 아무런 공식활동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갑자기 '스폐셜 올림픽 1주년 행사'에 맞추어 트위터를 시작했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의 트위터 멘션 현황 출처: 나경원 트위터


나경원 전 의원은 10,26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가 끝난 다음 날 트위터에 멘션을 하나 올립니다. 그리고 3개월간 트위터에서 활동을 전혀 하지 않다가 1월27일 생뚱맞게 동영상 하나를 올립니다.

유튜브에 올라온 롤리폴리 춤 연습 동영상 출처:유튜브

동영상을 올린 사람은 나경원 전 의원 본인 이름으로 되어 있습니다. (물론 나경원 본인이 아닌 보좌관이 올렸겠죠) 여기에 출연한 사람은 장애인 딸과 팝핀 현준, 나경원 전 의원입니다. 

플래시몹에 출연하기 위해 대한민국 최고의 춤꾼인 팝핀 현준을 집으로 불러올 수 있는 능력도 대단하지만, 자신의 춤 연습을 굳이 유튜브에 왜 올렸는지 그녀의 의도가 의심스러웠습니다. 

"많이 고민했지만 (중구에) 출마하기로 결심을 거의 굳혔다.주변에서는 멋지게 불출마를 하라는 이야기도 많이 했지만 당이 어려운 상황에서 지금은 불출마가 비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조만간 예비후보 등록을 할 예정이다" 

그러나 역시 정치인답게 나경원 의원은 1월26일 서울 중구 출마를 공식적으로 밝혔으며, 4.11총선에 한나라당의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자신이 나설 수밖에 없다는 논리를 펼쳤습니다. 

정치인이 총선에 출마하는 일이 잘못된 것은 아닙니다. 민주사회에서 자신이 하고 싶으면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왜 꼭 스폐셜 올림픽과 같은 장애인 활동을 앞세워서 홍보에 나서는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이 스폐셜 올림픽을 홍보하기 위해 동영상을 촬영해서 올렸다고 믿는 분이 있다면 그저 순진함에 박수를 보낼 수밖에 없습니다. 

(우연일까요? 아니면 고도의 정치적 전략일까요? 한나라당 공심위 결정이 내정된 며칠 전 1월26일 총선출마 발표를 하고, 3개월동안 하지도 않았던 1월27일 동영상과 트위터를 시작,1월29일 언론 지면에 화려하게 등장)

어떤 분은 나경원 전 의원이 그래도 스폐셜 올림픽을 홍보하는 역할을 해준 것이 아닌가 반문을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 나경원 전 의원 관련 기사를 한번 볼까요?

▶ [포토] 나경원, `화려한 댄스 실력` 
▶ [포토] 플래시몹 연습했다던 나경원 위원장, `실력은?` 
▶ [포토] 나경원 위원장, `댄스 삼매경` 

화려한 외모로 늘 대중의 주목을 받았던 나경원 전 의원을 향한 언론의 포커스도 '스폐셜 올림픽'은 어디로 처박혔는지 보이지도 않습니다. 결국 '장애인'이라는 주제는 언제나 나경원 전 의원의 정치를 향한 권력 욕심의 홍보수단이지 이상은 아니었습니다. 

“(서울시장 선거에서)세게 하지 않았던 게 제일 아쉽고 후회된다.상대가 제기한 의혹들이 하도 터무니없어 가만히 있었는데 (나도) 세게 할 걸 그랬다” 

나경원 전 의원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네거티브 선거전략을 먼저 선보였던 사람입니다. 그러나 자신이 오히려 그 전략에 당했을 뿐입니다. 

[정치] - 되로 주고 말로 받는 나경원의 네거티브 공세

지난 3개월 동안 자신을 지지하지 않았던 사람들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고민과 반성은 전혀 보이지 않고, 오로지 선거를 위한 선거만을 위한 꼼수에 아직도 매달리고 있는 그녀를 보면 한편으로는 측은하기까지도 합니다. 

장애는 인간으로 불평등과 멸시를 받는 대상의 조건이 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세상에는 몸이 불편한 사람보다 오히려 멀쩡하면서 사회를 망쳐놓는 사람이 있기에 가슴이 따뜻한 사람들이 더 힘들고 어렵게 살아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