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031181948040


'日여행 불매'에 일본내 韓숙박자수 '반토막'

입력 2019.10.31. 18:19 


전체 외국인도 2년반 만에 감소세로 돌아서


한국의 일본 여행 불매 운동에 한산한 일본 유후인 거리 (유후인[일본 오이타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3일 한국의 일본 여행 불매 운동으로 인해 한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끊기며 한산해진 온천마을 유후인(湯布院) 거리의 모습. 2019.8.14 bkkim@yna.co.kr

한국의 일본 여행 불매 운동에 한산한 일본 유후인 거리 (유후인[일본 오이타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3일 한국의 일본 여행 불매 운동으로 인해 한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끊기며 한산해진 온천마을 유후인(湯布院) 거리의 모습. 2019.8.14 bkkim@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경제적 보복조치로 인한 한국 내 일본 여행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지난 8월 숙박시설의 한국인 숙박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절반 가까이 줄었다고 교도통신이 31일 보도했다.


일본 관광청의 숙박여행통계(속보치)에 따르면 8월 일본의 호텔, 료칸(전통 여관)에 숙박한 한국인 여행자는 전년 동월보다 49.2% 줄었다.


한국인 관광객이 줄어든 곳은 전체 광역자치단체 47곳 중 지바(千葉)현, 시즈오카(靜岡)현, 미에(三重)현 등 3곳을 제외한 44곳이었다.


광역 지자체 중 한국 숙박자의 감소 정도가 가장 심한 곳은 나가사키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율이 77.5%나 됐다. 사가(佐賀)현의 경우 70.7% 줄었다.


한국인 숙박자가 급감하며 전체 외국인 숙박자도 1.7% 줄어 2년반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일본 관광청은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는 8월 전년대비 48.0%, 9월 전년대비 58.1% 줄어들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한국인 숙박자 감소 폭은 9월에는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교도통신은 일본과 한국의 대립으로 한국인 여행자가 격감하고 있어 지역 경제에 영향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한국인 발길 끊기며 썰렁한 일본 벳푸 관광지 (벳푸[일본 오이타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3일 일본 오이타현 온천마을 벳푸(別府)의 '바다 지옥 순례(地獄巡禮)' 관광지. 평소같으면 한국인으로 넘쳐났을 이 곳에서 한국인 관광객은 드물었다.  땅속에서 뿜어져 나오는 온천수와 진흙, 증기를 둘러보는 코스인데, '위험 출입금지'라는 한글 경고 문구가 적혀 있다. 2019.8.14 bkkim@yna.co.kr

한국인 발길 끊기며 썰렁한 일본 벳푸 관광지 (벳푸[일본 오이타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3일 일본 오이타현 온천마을 벳푸(別府)의 '바다 지옥 순례(地獄巡禮)' 관광지. 평소같으면 한국인으로 넘쳐났을 이 곳에서 한국인 관광객은 드물었다. 땅속에서 뿜어져 나오는 온천수와 진흙, 증기를 둘러보는 코스인데, '위험 출입금지'라는 한글 경고 문구가 적혀 있다. 2019.8.14 bkkim@yna.co.kr

bkkim@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