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101100826714


또 혐한.."日 슈리성 화재는 한국인 방화" 유언비어 확산

한상희 기자 입력 2019.11.01. 10:08 수정 2019.11.01. 10:44 


"日수출 규제 비판한 오키나와 지사가 배후" 주장도

7월 교애니 참사 때도 "한국인 보복" 괴소문 확산


지난 31일 일본 오키나와현 나하시 슈리성(首里城)에서 화재가 발생해 주요 건물 4곳이 전소됐다. © AFP=뉴스1

지난 31일 일본 오키나와현 나하시 슈리성(首里城)에서 화재가 발생해 주요 건물 4곳이 전소됐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일본 슈리성(首里城) 화재를 둘러싼 괴소문이 일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서 확산되고 있다. 이번 참사를 일으킨 방화범이 재일 조선인이나 한국인일 것이라는 근거 없는 주장이다.


1일 일본 오키나와타임스에 따르면 일본 온라인 커뮤니티와 트위터에는 화재가 발생한 전날부터 이 같은 주장이 담긴 글이 잇달아 올라오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재일 조선인이 한 짓" "중국인이나 한국인에 의한 방화"라는 증오 발언이나 "프로시민(깨시민)의 짓" "넷좌익(좌빨)의 음모"라는 유언비어가 잇따랐다.


한국 출장 중인 다마키 데니(玉城丹尼) 오키나와 지사를 중상모략하는 영상도 올라왔다. 이 영상에는 "다마키가 한국으로 대피하고 있다. 지사가 지시했을지도 몰라"라는 내용이 담겼다. 영상이 올라온 게시글에는 "범인은 저(다마키 지사)입니까"라는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다마키 지사는 지난 9월 한국의 일본 여행 보이콧과 관련해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를 비판했던 인물이다. 다마키 지사는 당시 "정부 정책 때문에 오키나와 관광이 직격탄을 맞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는데, 이 발언이 일본 우익 네티즌들의 눈에 한국 편을 드는 걸로 비친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불확실한 정보를 퍼뜨리지 말아달라"고 호소하고 있다고 오키나와타임스는 전했다. 인터넷상 루머나 가짜뉴스 문제에 관해 목소리를 내온 유명 블로거 시마부쿠로 코우(島袋コウ)씨도 "큰 사건이 일어나면 차별의식이나 편견이 표면화되고 비슷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공통의 적이나 특정 원인을 만들어버리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7월 33명의 사망자와 36명의 부상자를 낳은 일본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화재 당시에도 "방화는 한국인의 습성" "일본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한국인의 보복"이라는 괴소문이 일본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됐었다.


angela0204@news1.kr

Posted by civ2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