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15363.html?_fr=mt2


표류자 수색도 시늉뿐…구조헬기 대부분 팽목항서 대기했다

등록 :2019-10-31 18:34 수정 :2019-10-31 23:49


사참위 세월호 중간조사 결과 발표

수색·구조·이송 총체적 부실 드러나

구조자→사망자 성급한 단정 정황도


세월호 참사 희생자 고 오영석군의 어머니 권미화씨가 31일 오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구조 수색 적정성 조사 내용 중간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오열하고 있다. 백소아 기자 thanks@hani.co.kr

세월호 참사 희생자 고 오영석군의 어머니 권미화씨가 31일 오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구조 수색 적정성 조사 내용 중간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오열하고 있다. 백소아 기자 thanks@hani.co.kr


세월호 참사 당일 바다 위에서 발견된 안산 단원고 학생 ㄱ군에게 맥박이 있었는데도 헬기 긴급 이송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당시 구조 과정에 대한 수사 요구가 거세게 일 것으로 보인다.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이하 사참위)는 31일 구조 과정과 관련한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수색 때부터 정부의 대응이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사참위는 해상사고의 경우 표류 가능한 권역이 넓기 때문에 표류자 확인을 위해 헬기 수색 활동이 중요했지만, 참사 당일 오후 2시40분 영상자료를 확인한 결과 대부분의 헬기가 팽목항에 대기 중이었다고 밝혔다. 실제 <한겨레>가 확인한 청와대 상황실과 해경 상황실의 오후 6시45분 통화 내용을 보면, 해경 상황실장은 “현재 지금 항공전력들 떠 있는 거 4대입니다”라고 말한다. 이날 사참위가 공개한 목포해경 상황보고서에는 참사 당일 두번째 희생자가 발견된 오전 11시40분부터 세번째 희생자가 된 ㄱ군이 발견된 오후 5시24분까지 ‘헬기 11대, 항공기 17대 투입’이라고 기재되어 있었는데, 실제 동원된 항공기와 수색 등을 위해 비행 중인 항공기의 수가 큰 차이가 나는 것이다. 사참위는 해경이 두번째 희생자 발견 이후 6시간 가까이 구조자를 찾기 어려웠던 것은 이런 미흡한 수색 때문이라고 판단했다. ㄱ군은 사고 지점에서 고작 100미터 떨어진 곳에서 구명조끼를 입은 채 발견됐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해경이 ㄱ군을 성급하게 사망자로 단정한 정황도 곳곳에서 드러난다. ㄱ군이 발견된 지 20분 만인 이날 오후 5시44분에 목포 해경이 작성한 상황보고서에는 “4.16 17:30 1010함 시신 1구(남자) 인양”이라고 적혀 있다. 생존 가능성을 크게 고려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다. 이 시각은 이날 사참위 발표에서 해경 소속 응급구조사가 ㄱ군의 산소포화도가 0%여서 사망했다고 판단한 오후 5시47분보다 이른 시점이다. 이날 오후 5시59분께 의사와 원격의료 연결이 된 뒤 실시한 응급처치 결과 ㄱ군의 산소포화도가 69%까지 높아지고 맥박이 되살아 나온 시점보다도 15분 빠르다. <한겨레>가 확보한 참사 당일 오후 6시18분 해경 상황실과 청와대 상황실의 통화 내용을 봐도 해경 상황실장은 “17시30분에 익수자 해가지고 사망자 1명 1010함에서 발견”이라고 청와대에 보고한다. 사참위는 이날 “구조의 문제를 추가 조사해 범죄 혐의를 발견하면 수사 요청 등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월호 참사 당일 오후 5시44분에 목포해경이 작성한 상황보고서. ㄱ씨가 발견된 지 20분 뒤에 보고된 이 문서에는 해경이 ㄱ씨를 이미 숨진 것으로 판단하는 문구가 포함되어 있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일 오후 5시44분에 목포해경이 작성한 상황보고서. ㄱ씨가 발견된 지 20분 뒤에 보고된 이 문서에는 해경이 ㄱ씨를 이미 숨진 것으로 판단하는 문구가 포함되어 있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전면 재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세월호가족협의회)는 2일 피해자 가족들이 특정한 세월호 참사 책임자 122명 가운데 공소시효가 남아 있는 50여명의 책임을 묻는 ‘나는 고발한다, 국민 고소·고발인 대회’를 연다. 300여명의 피해자 가족과 시민 3만5천여명이 고발인단에 참여할 의사를 밝혔다. 세월호가족협의회는 2일까지 참사 당일을 상징하는 4만1600명의 고발인단을 모을 계획이다.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도 이날 논평을 내 “(참사로부터) 5년6개월여가 지났다. 이미 많은 증거들이 사라지고 있고 책임을 추구하기 위한 공소시효도 줄어들고 있다”며 “사참위는 더 분발하여 조사를 이어가야 할 것이며 정부와 검찰은 조속히 특별조사 및 수사팀을 구성하여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밝히고 책임을 물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을 기초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환봉 권지담 기자 bonge@hani.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