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118202816828?s=tv_news


미 대사, 이혜훈 위원장까지 관저로 불러 '방위비 압박'

정제윤 기자 입력 2019.11.18 20:28 


[앵커]


이런 가운데 미국의 방위비 인상 요구가 얼마나 전방위적이고, 또 노골적으로 이뤄지고 있는지 그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 하나를 저희 JTBC가 취재했습니다. 주한미국대사가 야당 소속 국회 상임위원장을 갑자기 자기 관저로 부르더니 방위비를 올리라고 이례적인 수준으로 압박을 가했다는 것입니다. 말이 이례적이지 무례함에 가깝습니다.


정제윤 기자입니다.


[기자]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장은 지난 7일 주한미국대사관저로 초청을 받았습니다.


정확한 이유를 설명하지 않은 채였지만, 이 위원장은 관저로 초대인 만큼 단순히 양국간 교류 차원으로 이해했습니다.


그런데 이 위원장을 기다리고 있었던 건 의외로 '방위비 청구서'였습니다.


심지어 이 위원장은 혼자 갔는데, 미 대사관 측에선 해리 해리스 대사를 포함해 5명이나 나와서 방위비 인상 필요성을 강조한 겁니다.


해리스 대사의 주장은 '주한미군이 쓰는 방위비의 5분의 1밖에 한국이 내지 않고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 측 논리와 판박이였습니다.


대사뿐 아니라 다른 배석자들도 돌아가며 이 위원장을 상대로 방위비 인상의 필요성을 강하게 주장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이 위원장은 "별다른 설명을 듣지 못하고 갔는데, 야당 소속인 나를 상대로 갑자기 방위비 얘기를 꺼내 당황스러웠다"고 말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현재 바른미래당 소속입니다.


외교가에서는 여야를 넘어 우리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을 외국 대사가 직접 불러 압박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 것 자체를 비상식적 관행으로 보기도 합니다.


한 소식통은 "한·미 관계의 비대칭을 다시 한번 보여준 사례"라고 지적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