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118131103570


[우주를 보다] 은하의 심연을 보다..우리은하와 비슷한 NGC 772 포착

박종익 입력 2019.11.18. 13:11 수정 2019.11.18. 13:11 


사진=NASA / ESA / Hubble / A. Seth et al.

사진=NASA / ESA / Hubble / A. Seth et al.


우주 저 멀리서 우리가 사는 우리은하를 지켜본다면 이같은 모습일까?


지난 15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은 허블우주망원경에 탑재된 ‘광시야 카메라 3’(Wide Field Camera 3)로 포착한 나선은하 NGC 772의 새로운 사진을 공개했다.


지구에서 약 1억 1600만 광년 떨어진 양자리에 놓여있는 NGC 772는 지름이 20만 광년에 달해 우리은하의 2배다. NGC 772는 우리은하처럼 아름다운 나선팔을 갖고 있으며 주변에는 여러 개의 위성은하를 거느리고 있어 얼핏보면 우리은하와 비슷하다.


그러나 우리은하가 그 중심에 막대모양이 있는 막대나선은하인 반면 NGC 772는 정상나선은하라는 차이가 있다. 일반적으로 은하는 지구에서 바라본 형태에 따라 둥그런 타원은하와 나선은하, 불규칙 은하 등으로 구분된다. 이중 나선은하는 제대로 그 모습을 갖춘 정상나선은하와 막대나선은하로 나뉜다. 정상나선은하의 경우 은하의 중심에 막대 모양이 없으며 중력적으로 막대나선은하보다 안정적이다.


NASA 측은 "NGC 772는 가스와 먼지와 별로 이루어진 길고 휘어진 팔을 자랑한다"면서 "그 팔은 지나가는 위성 은하의 중력에 의해 늘어지고 왜곡된다"고 설명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