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128202511462?s=tv_news


[정참시] 나경원 "나는 대한민국 국민!" / 의사당 비워두고..너도나도 '천막'?

박영회 입력 2019.11.28 20:25 


[뉴스데스크] ◀ 앵커 ▶


정치적 참견 시점, 박영회 기자 나와 있습니다.


오늘 준비한 첫 소식, <나경원 "나는 대한민국 국민!">


나경원 원내대표, 북미회담 시기는 우리 선거를 피해달라, 미국측에 이렇게 요구했다가 발언 파장이 커지고 있어요.


◀ 기자 ▶


네, 어제 청와대가 "우리 국민 맞느냐" 격한 반응을 보였고, 오늘도 계속해서 이 국적을 거론하는 공세가 이어졌습니다.


들어보시죠.


[윤소하/정의당 원내대표] "이번 일로 한 가지는 분명해진 것 같습니다. 당명에는 국명이 박혀 있지만 자유한국당은 확실히 한국 국적 정당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는 듯합니다."


<민주당 공식유튜브> Q. 나경원은 어느나라 사람인지 고르시오 일본? 자유한국?


[이재정/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잘 되게 해도 뭐할 마당에 자제 요청… 나라를 망칠 일입니까? 그 말을 듣는 미국측 인사들도 얼마나 황당했겠습니까."


선거 득실을 따지면서 한반도 평화를 뒷전으로 미뤘다, 이런 측면에서 한국 사람 맞느냐, 국적 공세가 이어진 겁니다.


◀ 앵커 ▶


'한국 사람 맞냐'는 건 보수정당 원내대표한테는 뼈아픈 말이거든요.


그래서인지 "나 한국사람 맞다" 너무 당연한 말을 했어요.


◀ 기자 ▶


네, 4선 국회의원, 제1야당 원내대표가 한국사람 맞다 항변하는 웃지 못할 상황인데, 직접 들어보시죠.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저는 누구 말 마따나 남측 국민이 아닙니다.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제가 틀린말 했습니까. 문재인 정권에 속아넘어가서 엉뚱한 시점에 정상회담을 열지 말라며 제가 미국 당국자에게 진실을 말해준 것입니다."


누구 말마따나라고 했는데, 이 누구, 문재인 대통령 얘기입니다.


작년 평양 능라도 경기장 연설에서 자신을 남쪽 대통령이라고 했던 사실까지 끄집어 내면서 자신을 방어한 겁니다.


이렇게 방어했지만, 이번 논란, 한국당내에서도 부적절한 처신이었고 그걸 성과처럼 공개한 건 더 문제다, 이런 쓴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 앵커 ▶


다음 소식 보죠. <의사당 비워두고… 너도나도 '천막'?>


한국당이 단식을 위해서 천막을 쳤는데 정치권에 다른 천막들도 등장을 했어요.


◀ 기자 ▶


네, 우리공화당이 여의도에 천막을 여러개 설치했고 정의당과 민주평화당도 오늘부터 국회 앞에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영상부터 보시죠.


<한국당, 단식 천막 그대로!>


<우리공화당, 여의도 진격!>


[인지연/우리공화당 수석대변인(지난 25일)] "100여 개의 우리공화당 천막들이 여의도 국회 앞으로 서여의도 일대에 설치될 것입니다."


<진보진영도 천막농성 돌입>


[정동영/민주평화당 대표] "국민행복 시대를 열기 위해 반드시 연동형 비례제 관철 시키겠다…"


[정의당] "선거법 공수처법 합의대로 통과하라 통과하라."


정의당도 밤에는 천막을 치고 농성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 앵커 ▶


그러면 야당에서만 지금 4개 정당이 동시에 농성을 벌이는 상황인 거예요.


◀ 기자 ▶


네, 그런데 명분이 정반대입니다.


한국당과 우리공화당은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절대 막아서겠다고 친 천막이고요.


반면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그 법안들을 꼭 통과시키겠다고 농성에 들어간 겁니다.


그만큼 양측 결의가 강하게 맞선다는 건데, 사실 천막농성은 사회적 약자들이 자신들의 얘기를 좀 들어달라고 써 온 수단입니다.


약자라고 하기 어려운 국회의원들이 자신들 권한인 법을 만드는 걸 갖고 천막농성을 한다? 천막을 거두고 의사당 안으로 들어가서 협상과 대화를 시작할 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 앵커 ▶


20대 국회 정말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유권자들의 다음 선택도 얼마 안 남았다는 얘깁니다.


지금까지 박영회 기자였습니다.


박영회 기자 (nofootbird@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