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amu.wiki/w/%EC%84%A0%EC%96%91%EC%8B%9C


선양시

최근 수정 시각: 2020-04-17 09:08:09


간화자: 沈阳

정체자: 瀋陽[1]

한어병음: Shěnyáng

만주어: ᠮᡠᡴ᠋ᡩᡝᠨ(Mukden)

영어: Shenyang, Mukden

한국어: 선양, 심양, 묵던


선양시 위치도 


선양시


선양고궁



1. 개요


중국 랴오닝성의 성도. 한국 한자음으로 읽으면 '심양'이다. 인구는 약 829만 명, 중공업과 군수공업이 발달하고 지리상 중국 내륙에서 동북과 한반도로 통하는 요충지로서 동북지구의 심장인 격이다.



2. 상세


이 지명은 시 주변을 흐르는 혼하(渾河)의 옛 이름 심수(瀋水)의 북쪽에 있다는 뜻인 '심수지양(瀋水之陽)'에서 유래한 것이다.


명대까지 심양으로 불리다가 만주족이 세운 후금이 점령하고 수도로 삼았다. 이 때 '묵던'(Mukden)[2]이란 만주어로 도시 이름을 고쳤다. 묵던은 중국식으로는 성경(盛京)으로 불렸다. 이때 세운 궁전이 선양고궁인데, 영어명이 '묵던 팰리스'인 이유가 여기에 있다. 병자호란 때 삼학사와 소현세자가 끌려간 곳도 바로 이 곳이었다. 이후 1644년 청군이 북경에 입성한 후 수도로서의 위치를 상실한 성경은 1657년 다시 봉천부(奉天府)로 개명하며 사실상 만주족의 고향으로서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처음에는 만주 일대를 신성시하는 청국 조정의 방침에 따라 한족의 출입이 엄금되었으나, 이후 다른 어떤 열강들보다도 더, 러시아와 일본이 만주를 침략하기 시작하면서 땅을 뺏기게 된 청나라가 급하게 출입금지를 해제하여 사람들을 만주에 살도록 하자마자 한족을 비롯한 여러 민족의 사람들이 봉천으로 흘러들게 되었으며, 20세기 초에는 장쭤린-장쉐량으로 이어지는 봉천군벌의 근거지가 되었다. 1929년 6월 3일, 국민당의 2차 북벌이 행해지고 북양정부의 수도 베이징이 위협당하자 장쭤린은 봉천을 북양정부의 새로운 수도로 선포하여 며칠 동안 중국의 수도가 되었으나 장쭤린이 6월 4일 열차 폭파로 비명에 가고 동북역치가 일어나면서 무의미....


이 도시의 이름인 심양(선양)-봉천(펑톈)의 지명은 알자스-로렌처럼 정치적 떡밥과 맞물려 개명이 반복되었다. 1929년에 장쭤린이 관동군 고모토 다이사쿠가 일으킨 황고둔 사건으로 폭살당하면서 뒤를 이은 장쉐량은 도시명을 봉천에서 심양으로 복구시켰으나, 1931년 일제가 만주사변으로 심양을 점령한 후 다시 봉천으로 만들었다. 지명 자체가 만주족과 일본인들에 의해 강제로 개명된 것이기 때문에 과거에는 한족 출신 심양시민들은 봉천이란 지명에 강한 거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선양과 그 주변도시는 평안도/경상도계 조선족이 모여 사는 곳이기도 하다. 서탑이란 곳은 한국인가게, 조선식당(평양관-모란관)등이 한글간판인 상가가 가득 들어서 있다. 이곳 조선족은 초등학교부터 고등중학교까지 중국조선말로 언어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조선족이 많은 원인으로 많은 탈북민들도 선양에서 은신하며 살고 있다.[3] 탈북민이 가게 모델로 활동할만큼 탈북민에 대해 타지구보다 우호하다. 딱히 탈북민이 아니더라도 북한 사람들이 많이 살기도 한다. 요즘 북한에 대한 제재가 심해지면서 거의 찾아볼 수 없다.


충칭에 이은 중국의 5번째 직할시로의 승격을 노리고 있는 중이다.


중국 동북 3성이 대부분 그렇듯이 여기도 만주다운 끝내주는 대륙성 기후를 자랑한다. 1월 평균기온이 -11.2℃로 매우 춥고 -30℃이하로 내려간적도 있다. 여름에도 40℃가까이 찍은적이 있는 등 시원한 동네는 결코 아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의 대남 인터넷 선전 및 선동 매체인 우리민족끼리의 본사가 이 곳 선양에 있다.



3. 교통


지하철은 선양 지하철이 있고, 이 곳의 관문인 선양 타오셴 국제공항에는 고려항공이 취항하고 있다. 즉, 베이징 수도 국제공항,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과 더불어 평양행 항공편이 있는 몇 안 되는 공항이다.




[1] 간화자에서는 瀋이 沈으로 병합됐는데, 아예 지명이 개정된 걸로 봐서 정체자로 적을 때도 沈陽으로 쓰는 경우가 없진 않은 것 같다. 선양시 공식 웹사이트의 정체자판 대강 만든 것 같다 에서도 일단 沈陽으로 적고 있다. 하지만 대륙 본토 밖에서는 대개 예전 표기인 瀋陽으로 쓴다. 선양의 첫 글자가 沈이 된 것은 어차피 《간화자총표》에 瀋을 폐지하여 沈으로 통합하게 했기 때문이지 별도로 지명 개정 절차를 밟은 건 아니기 때문에 사실 어떻게 보면 沈陽으로 쓰는 건 근거가 없는 것일 수도 있다. 참고로 《간화자총표》 부록에는 간단한 글자로 지명을 개정한 케이스들을 표로 나열하고 있으나 선양은 이 표에 안 들어 있다. 대신 표 아래에 한자 간화 과정에서 (자동으로) 변경된 지명들도 있다면서 그 사례 중 하나로 선양을 들고 있다(此外,还有以下两种更改地名用字的情况: (1)由于汉字简化,例如辽宁省瀋阳市改为沈阳市; (2)由于异体字整理,例如河南省濬县改为浚县。).


[2] 1940년대까지만 해도 영어로 이 도시를 나타낼 때는 Mukden이라는 표기가 일반적이었다.


[3] 덕분에 선양은 탈북 과정이나 은신중인 탈북민들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에는 거의 100% 확률로 언급되는 곳이다.



관련글

고구려,발해 답사 지역 자료  https://tadream.tistory.com/12571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