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222205223753


박원순 "집회 중 코로나19 감염 시 누가 책임질 건가" 비판

김지헌 입력 2020.02.22. 20:52 


경찰에 '엄정 처리' 당부..정부엔 '위기단계 격상' 재차 건의


광화문 집회 현장 방문한 박원순 시장 (서울=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2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집회의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등에서 집회 개최를 금지한 가운데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는 시내 집회를 예정대로 강행했다.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0.2.22 seephoto@yna.co.kr

광화문 집회 현장 방문한 박원순 시장 (서울=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2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집회의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등에서 집회 개최를 금지한 가운데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는 시내 집회를 예정대로 강행했다.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0.2.22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심 집회를 금지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2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이하 범투본)의 집회를 비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광화문 집회 현장에 다녀왔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도심 대규모 집회를 금지했는데도 집회를 강행하기에 직접 해산을 호소하러 갔다"고 썼다.


이어 "가서 보니 상황이 예상보다 심각하고 위험했다. 고령의 어르신들이 가득했다"며 "코로나19는 고령자와 기저질환 보유자에게 특히 치명적인데 참가자 중 누군가 감염되면 그 책임을 누가 질 것인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한 사람의 문제로 끝나지 않고 가족과 이웃에게 피해가 갈 수 있다는 사실을 왜 외면하는가. 그토록 자제를 당부했는데 굳이 집회를 열어야 하는 이유가 대체 무엇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시장은 "우리공화당은 당원 건강을 위해 태극기 집회를 취소했다"며 "범투본의 전광훈 목사는 '바이러스에 감염돼 생명이 끝난다 해도 그게 애국'이라는 발언을 했다고 한다. 그 행동이 어떻게 애국인가"라고 규탄했다.


그는 "제게 애국은 감염병의 위험에서 시민 생명을 지키는 것"이라며 "오늘 집회 주최 단체 임원 전원과 참가자를 예외 없이 고발해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게 하겠다"고 적었다.


박 시장은 "경찰은 참가자들을 엄정하게 처리해주기를 당부드린다"며 "중앙정부에도 재차 건의한다. 이미 전국적인 지역사회 확산이 시작됐으므로 현재 '심각' 단계인 위기경보 수준을 격상해야 한다"고 바랐다.


이날 서울 종로구청은 범투본을 서울 종로경찰서에 고발했다.


jk@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